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오직 7월까지만 가능’ 수국 막차 타기 좋은 국내 장소

by트래블뷰

6월이면 활짝 핀 수국과 함께 여름을 맞이하곤 합니다. 토양의 산성도에 따라 파랑, 보라, 흰색 등 색상이 바뀌는 수국은 어디서든 화려함을 자랑하는데요. 수국 시즌이 거의 끝나가는 요즘 수국 막차 타기 좋은 장소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마지막 수국을 즐기기 위한 장소는 어디일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죠.

제주, 보롬왓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에 위치한 ‘보롬왓’은 규모가 무척 큰 곳으로 실내 수목원과 카페, 수국길, 메밀밭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사시사철 아름다운 꽃이 펼쳐지는 장소로 인기 있는 제주 여행 코스 중 한 곳입니다. 보롬왓에서는 6월이면 라벤더, 7월이면 수국과 메밀밭의 풍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7월에도 여전히 탐스러운 수국을 만날 수 있는 곳으로 추천합니다.

태안, 팜카밀레

충남 태안의 ‘팜카밀레’는 1만 2천 평 규모의 국내 최대 허브 관광농원입니다. 여름이면 수국이 무척 아름다운 장소인데요. 6월에는 보라색 라벤더와 절정인 수국을 함께 감상할 수 있어 더욱 인기입니다. 6월처럼 흐드러지게 핀 수국은 아니지만 아직 수국을 감상하기 늦지 않은 장소인데요. 팜카밀레에는 곳곳에 포토존이 가득해 사진 찍는 즐거움도 있죠.

거제, 저구항

거제 저구항은 수국 명소로 유명한 곳입니다. 이곳의 해안 도로는 ‘수국 로드’라고 불리기도 하는데요. 바다와 함께 흐드러지게 핀 수국을 감상할 수 있어 더욱 아름다운 곳이죠. 특히 거제 저구항은 야자수와 어우러진 수국 덕분에 더욱 이국적인 풍경을 만날 수 있는 장소입니다. 아직 수국 감상을 못했다면 올해 마지막 수국을 저구항에서 즐기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부산, 태종대

부산의 ‘태종대’는 빼놓을 수 없는 수국 명소입니다. 세계 각지에서 가져온 약 30여 종류의 수국 5천 그루를 만나볼 수 있는데요. 또한 ‘태종대 분홍집’으로 불리는 장소는 태종대에서도 유명한 수국 명소입니다. 핑크색 주택과 파스텔톤 수국의 조화가 아름다운 곳인데요. 단 이곳은 개인주택이기 때문에 조용히 감상할 필요가 있습니다.

울산, 장생포고래문화마을

울산의 ‘장생포고래문화마을’의 수국 정원은 파스텔톤의 수국을 만날 수 있는 곳입니다. 이곳은 아직 애기수국으로 내년, 내후년이 더욱 기대되는 곳인데요. 지금도 곳곳에 핀 수많은 수국과 수국 길이 아름다운 장소이죠. 장생포 모노레일을 운영하고 있어 날씨가 무더운 요즘 모노레일을 타고 수국을 감상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