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해운대 호캉스 ‘시그니엘vs파라다이스’ 여행객들의 선택은 여기였다.

by트래블뷰

부산 여행 중 탁 트인 오션뷰를 감상할 수 있는 호캉스를 빼놓을 수 없죠. 부산의 상징인 해운대 해변 앞으로는 ‘시그니엘 부산‘과 ‘파라다이스호텔 부산‘이 자리하고 있는데요. 오늘은 두 호텔을 함께 살펴보려고 합니다. 어떤 차이를 보이고 있을지 함게 살펴보도록 하죠.

시그니엘 부산

지난해 6월 오픈한 ‘시그니엘 부산’은 롯데 그룹의 시그니엘 브랜드가 서울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럭셔리 5성급 호텔입니다. 시그니엘 부산은 해운대의 랜드마크인 LCT 타워에 위치해있는데요. 세계적인 호텔 디자인 그룹인 HBA가 인테리어를 맡았고 미쉐린 3스타 셰프인 브루노 메나드가 전반적인 메뉴를 컨설팅했습니다.

출처 : 롯데 시그니엘 부산

출처 : 롯데 시그니엘 부산

시그니엘 부산은 총 260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모든 객실에서 탁 트인 바다의 전경을 감상할 수 있죠. 여기에 바티칸 교황청에서 사용하는 이탈리아의 명품 침구 브랜드 프레떼, 프랑스의 니치 향수 브랜드인 딥티크 어메니티를 전 객실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시그니엘 부산 다이닝 시설로는 미쉐린 3스타 셰프가 이끄는 ‘더라운지’, 해운대 해수욕장 전망의 올 데이 다이닝 ‘더뷰’, 중식 레스토랑 ‘차오란’을 이용할 수 있죠.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파라다이스호텔 부산’은 해운대 앞에 자리한 곳으로 탁 트인 전망과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갖춘 호텔입니다. 해운대의 대표적인 호텔 중 한 곳인데요. 로비에서 나오면 바로 해수욕장으로 내려올 수 있어 접근성이 좋은 편이죠. ‘파라다이스호텔 부산’은 본관, 신관으로 나누어진 2개 동에 총 532개의 객실을 갖추고 있습니다.

출처 :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출처 :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호텔 곳곳에 예술 작품이 비치되어 있으며 호텔 정원에서도 조각 작품을 감상할 수 있죠. 자연과 예술이 어우러진 곳으로 만족도가 높은 편입니다. ‘파라다이스호텔 부산’의 레스토랑 역시 빼놓을 수 없는데요. 호텔 내 레스토랑에서는 중식, 일식, 양식은 물론 브런치부터 코스요리까지 맛볼 수 있습니다. 탁 트인 전망을 바라보며 즐길 수 있는 조식은 온더 플레이트에서 제공합니다.

객실 구성

출처 : 롯데 시그니엘 부산

출처 : 롯데 시그니엘 부산

시그니엘 부산은 스탠다드 룸인 그랜드 디럭스 룸, 프리미어룸, 디럭스 스위트, 프리미어 스위트룸, 프레지덴셜 스위트와 로얄 스위트 객실로 구성되었습니다. 그랜드 디럭스 미포 하버뷰’는 평일 기준 30만 원 대부터 시작하며 조식 포함 약 40만 원 초반대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 객실 발코니에서는 해운대 해수욕장과 미포항의 오션뷰를 감상할 수 있죠. 하지만 일부 투숙객들의 리뷰에 따르면 발코니에 나가야 작게 바다가 보인다는 아쉬움도 있었습니다.

출처 :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출처 :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파라다이스호텔 부산은 디럭스룸, 프리미엄 디럭스룸, 스위트, 스폐셜 스위트룸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침대 룸 외에도 온돌, 테라스 룸 등 다양한 객실 타입을 갖추고 있죠. 바다가 보이는 오션뷰와 시티뷰, 테라스에서 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테라스뷰로 구성되었습니다. 주말 2인 기준, 디럭스 오션뷰 객실 가격은 약 40만 원대입니다.

부대시설

시그니엘 부산의 부대시설 역시 5성급 호텔에 걸맞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모든 투숙객이 사용 가능한 ‘살롱 드 시그니엘’ 라운지, 야외 인피니티풀, 뉴욕의 럭셔리 코스메틱 브랜드인 샹테카이 스파, 최고급 피트니스 센터를 이용할 수 있죠. 특히 시그니엘 부산의 야외수영장은 사계절 온수풀로 끝없이 펼쳐진 해운대 전경을 감상할 수 있어 투숙객들의 만족도가 높습니다.
출처 :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출처 :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파라다이스호텔 부산은 사계절 내내 이용할 수 있는 야외 수영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바다와 맞닿아 있어 동백섬, 달맞이 고개까지 감상할 수 있죠. 이외에도 해수를 이용한 오션스파 씨메르도 있어 탁 트인 뷰를 바라보며 온천을 즐기기에도 좋습니다. 또한 호텔 내 ‘키즈 빌리지’가 위치해있어 아이들이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