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청와대는 “절대 안 들어간다”던 윤석열 대통령이 지하벙커 대신 택한 ‘이것’의 정체

by트래블뷰

“청와대는 절대 안 갑니다”

결국 용산으로 집무실 이전

유사시 쓰이는 차량의 정체는

윤석열 대통령은 당선 직후, 청와대에는 단 하루도 있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용산 국방부 청사로 집무실을 이전했다. 이 과정에서 용산 출근 가능 시기에 대한 의문이 계속해서 있어왔고, 당선인 기간에는 취임 이후에도 통의동 집무실에 머물겠다고 언급했다.


그러자 지하 벙커와 같은 안보 시설이 부재한 통의동 집무실에서의 근무는 안보 공백을 초래한다는 여권의 반발이 있었다. 그때 수면 위로 오른 것이 바로 ‘국가지도통신차량’인데, 요즘에도 근무지와 거주지가 다른 윤 대통령의 곁에 상주한다는 이 차량은 무엇일까.


매일경제

매일경제

이동 시에 안보 공백 메운다

설비 갖춰져 NSC 주재도 가능


문재인 대통령 때 처음으로 도입된 국가지도통신차량은 미니버스 크기라는 점을 제외하고는 정확한 외관이 공개되지 않았다. 차량 내에는 화상회의시스템, 재난안전통신망, 국가비상지휘망 등 필요한 설비가 갖춰져 있다.


이 차량은 대통령이 지방 일정을 소화하는 등, 이동 간에 지휘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만들어진 차량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도 주재할 수 있다. 앞으로도 윤 대통령 측은 서초동 자택이나 이후 한남동 관저에 머물 때 이 차량을 적극적으로 도입하여 비상시에 긴밀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보안이 취약하다는 약점

왜 굳이 리스크 감수하나


정상적인 업무가 가능하다고는 하지만 보안이 취약한 차량을 이용한다는 점에서 비판 여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군사전문가 김종대 전 의원은 “유사시 지휘 차량을 이용하겠다는 계획을 발설한 것 자체가 자살 행위”라며 강력하게 비판한 바 있다.


전직 대통령들이 상주하던 청와대는 미사일, 드론 등을 방어하는 방공 체계를 완벽하게 갖추고 있으며 이 때문에 반경 약 8km 이내 상공은 비행 금지 구역으로 설정되어 있었다. 이 때문에, 수십 년간 국가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던 곳을 통째로 옮기고, 이동식 지휘 차량 운용이라는 리스크를 짊어질 합당한 이유가 부족하다는 여론이 존재한다.



“왜 그렇게 해야 하나요”

부정적인 네티즌 반응


한편, 지하 벙커 대신 지휘 차량을 이용한다는 소식을 접했던 네티즌들은 “이렇게 부끄럽게 하면서 청와대 돌려 달라고 한 적 없습니다”, “이분이 놀랍게도, 다른 후보들의 안보관을 캐물었던 분입니다”, “그 차에서 좋은 명당자리 찾아다니며 계속 근무하시기 바랍니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미 용산 시대의 포문을 열어젖힌 윤 정부는 졸속 이전이라는 여권의 비난에도 합참 청사 이전 계획 수립 등 후속 조치를 이어가고 있다. 청와대의 높은 담장에서 빠져나와 국민들과 소통하겠다며 광화문 시대를 선언했던 문재인 전 대통령은 경호와 의전 문제로 그 뜻을 굽혔었다. 이번 정부가 별 탈 없이 용산 집무실에 정착할 수 있을지 주목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