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격세지감 느껴진다.." 현대모비스, 마침내 베일 벗은 신기술에 '깜짝' - 위드카뉴스

by위드카 뉴스

운전자 기분·상황 등에 따라

자동으로 실내 조명 전환되는

‘휴먼 센트릭 인테리어 조명’ 개발​

현대모비스 휴먼 센트릭 인테리어 조명 개발

출처-현대모비스

조만간 운전자의 기분이나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변화하는 스마트한 차량 내부 조명 시스템이 출시될 예정이다.

휴면 센트릭 인터리어 조명, 32가지 상황 패턴 제공

현대모비스가 지난 24일 미래 모빌리티 환경에 맞춘 ‘휴먼 센트릭(인간 중심) 인테리어 조명’ 기술 개발을 밝혔다. 차량 실내 조명은 사용자의 생체 리듬과 외부 환경 조건에 따라 색상, 밝기, 패턴 등을 조정해 상호 작용할 수 있다.

휴먼 센트릭 인테리어 조명 공개

휴먼 센트릭 인테리어 조명/출처-현대모비스

이는 자동차 산업이 전기 자동차와 자율주행차로 빠르게 전환하는 상황에서 차량 실내 조명의 역할과 목적을 재정의하고 사용자 경험과 만족도를 향상시키려는 광범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인간 중심 조명 기술은 운전자의 스트레스와 멀미를 줄이기 위한 기능, 외부 조건에 반응하는 조명, 하차 사고 방지를 위한 안전 조명, 도어 열림 충돌 방지, 살균 UV(자외선 살균) 등 32가지 상황 패턴을 제공한다. 주로 색상 변화와 분위기에 초점을 맞추던 기존 차량 실내 조명을 넘어, 인간 중심의 접근 방식을 통해 사용자의 생체리듬, 건강 상태, 차량 외부 환경에 맞춰 능동적으로 작동한다.

탑승자 없을 때 살균 UVC 조명 활성화

휴먼 센트릭 조명 기술은 단순한 조명 조정을 넘어 사용자와 차량의 상호 작용 향상을 강조한다.

휴먼 센트릭 인테리어 조명 공개

휴먼 센트릭 인테리어 조명/출처-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이번 기술 개발을 통해 차량 전자 시스템 제어 기술과 함께 필수적인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설계 역량을 확보했다.

휴먼 센트릭 인테리어 조명 공개

휴먼 센트릭 인테리어 조명/출처-현대모비스

이번 성과는 생체 신호 제어, 시선 추적, 카메라 센서 등 기존 핵심 기술을 융합해 이뤄낸 성과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예를 들어 시스템은 사용자의 심박수나 눈 깜박임 속도를 분석해 스트레스 수준에 따른 조명 색상 조정이 가능하다. 스트레스가 높으면 빨간색 조명을, 보통 수준이면 녹색 조명을 활성화하는 방식이다.


여기에는 안전 지향 기능도 포함되어 있다. 예를 들어 하차 시 인접한 차량과의 거리를 계산해 문콕 방지 경고등을 제공하거나 살균 UVC 조명 활성화로 탑승자가 없을 때 깨끗한 실내를 유지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 휴먼 센트릭 인테리어 조명 개발

휴먼 센트릭 인테리어 조명/출처-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휴먼 센트릭 인테리어 조명 개발

휴먼 센트릭 인테리어 조명/출처-현대모비스

이현우 현대모비스 모듈 BU장은 “차량 실내 조명의 기능과 목적은 인류의 건강과 안전, 편의를 지원하는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고객 중심의 사고로 미래 모빌리티에 특화된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성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