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 줄 알았다" 1억 넘는 토요타 알파드, 카니발 제치고 결국…

[비즈]by 위드카 뉴스

지난해 9월 국내에 처음 소개된

토요타 대표 프리미엄 미니밴 ‘알파드’

‘2024 올해의 유틸리티’로 선정​

토요타 알파드 올해의 유틸리티 수상

알파드/출처-토요타

토요타코리아는 자사 프리미엄 미니밴 ‘알파드(ALPHARD)’가 한국자동차기자협회(KAJA) 선정 ‘2024 올해의 유틸리티’ 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발표했다.

토요타 알파드 ‘2024 올해의 유틸리티’ 수상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2011년부터 매년 국내 출시 신차를 대상으로 세 번의 심사를 거쳐 총 8개 부문 수상 모델을 선정한다. 올해에는 9개 브랜드에서 출시된 13개 모델이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서 최종 심사를 받았다.

토요타 알파드 올해의 유틸리티 수상

알파드/출처-토요타

‘2024 올해의 유틸리티’에는 토요타 알파드가 선정됐다. 이 차량은 지난해 9월 국내 시장에 처음 선보인 토요타의 대표 프리미엄 미니밴이다. ‘쾌적한 이동의 행복’을 개발 콘셉트로 하며 운전자와 승객 모두에게 편안한 주행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한편 2024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나카하라 토시유키 토요타코리아 전무는 “지난해 처음으로 선보인 프리미엄 미니밴 알파드가 ‘2024 올해의 유틸리티’로 선정돼 매우 기쁘다”며 “토요타코리아는 앞으로도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전동화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토요타 알파드 2024 올해의 유틸리티

알파드/출처-토요타

안락하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특징

알파드는 전통적인 원박스 미니밴 형태를 유지하면서 전면부에 강렬한 인상과 측면 라인에 역동적인 느낌을 더해 세련된 디자인을 선보인다. 또한 운전자와 승객 모두를 고려한 부드러운 가죽 소재로 제작된 안락하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토요타 알파드 올해의 유틸리티 수상

알파드/출처-토요타

알파드의 2열 공간 등받이와 암레스트에는 이그제큐티브 라운지 시트가 장착됐다. 저반발 메모리 폼이 사용된 시트는 우수한 착좌감을 제공한다. 암레스트에 설치된 시트 조작 버튼을 통해 자세 조정 및 파워 슬라이드 기능 등도 이용할 수 있다. 2열 좌우에 개별 탑재된 터치 타입 컨트롤러는 스마트폰처럼 작동하며 공조, 조명, 선셰이드, 오디오 및 시트 등 기능 조절이 가능하다.


더불어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최고의 승차감을 제공한다. 2열 시트 쿠션 프레임에 진동 방지용 고무 부싱을 토요타 최초 적용해 좌우 움직임을 크게 줄였다.

토요타 알파드 2024 올해의 유틸리티

알파드/출처-토요타

2.5리터 앳킨슨 사이클 엔진과 전기 모터의 결합으로 시스템 총 출력은 250마력을 자랑하며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복합 연비 13.5km/L을 달성한다. 또한 사륜구동 E-Four 시스템을 탑재해 노면 상태에 따라 전·후륜 모터를 적절히 사용함으로써 빗길이나 거친 도로에서도 주행 안정성을 강화했다.


김성민 기자

2024.03.04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