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기요미즈데라 & 지쇼지

일본 교토 여행

by인문잡지 글월

8월 말 짧게 일본 교토와 오사카를 여행하고 왔습니다. 처음 본 일본의 인상은 어딜가나 깨끗하고, 대단히 잘 사는 한국같다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사찰이나 성과 같은 전통 문화는 분명 한국과는 다른 양식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자세히 공부해 본 적이 없어 내용은 잘 모르기에 여행에서 찍은 사진 몇 장으로 어설픈 여행기를 대체하겠습니다.

기요미즈데라(淸水寺청수사)

일본 교토 여행

교토 오토와산 중턱에 있는 기요미즈데라는 778년 세워진 오래된 사원이다. 몇 번이나 화재로 소실되었다가 현재 남아있는 건물의 대부분은 에도시대 초기에 재건된 것이라고 한다.

일본 교토 여행

기요미즈데라라는 이름을 얻게 된데는 오토와폭포(音羽の瀧)에서 샘솟는 물 때문이다. 이 세 가닥 물줄기는 각각 의미가 있는데 왼쪽은 지혜를, 중간은 사랑을, 오른쪽은 각각 장수에 좋다고 한다. 그래서 늘 사람들이 줄을 서서 물을 받아 마신다.

일본 교토 여행
일본 교토 여행
일본 교토 여행

무언가 중요한 탑이라고 설명이 적혀 있었지만 자세히 읽지를 않았다. 입구에서부터 사찰, 이 목조 탑까지. 저 밝은 주황색을 칠한 이유는 무엇일까. 분명 일관색 색이 지닌 의미가 있을 터인데.


지쇼지(慈照寺은각사)

일본 교토 여행

지쇼지를 향하는 길에 있는 철학자의 길. 아마도 독일 하이델베르그에 있다는 철학자의 길을 따라 이름을 붙인게 아닌 듯 싶다. 거창한 길은 아니고 도랑을 따라 걷기 좋은 좁은 길이 쭉 이어져 있다. 일행은 아마 어느 철학과 교수의 출퇴근 길 아니었겠느냐며 농담을 했다.

일본 교토 여행

지쇼지의 공식 명치은 히가시야마지쇼지(東山慈照寺)다. 15세기에 지어진 이 사찰은 특히 일본식 정원이 볼만하다. 들어가면 곱게 모래를 쌓아올려 후지산 모양으로 만든 모래 정원이 눈에 띈다. 우리식으로 지쇼지를 읽으면 은각사인데, 금으로 뒤덮은 금각사가 있으니 나는 당연히 이 절의 은은 銀을 뜻하는 줄 알았다. 하지만 한자가 다르다. 절 내부에도 은으로 장식하거나 치장한 곳은 없다.

일본 교토 여행

정원에서 가장 눈에 띄었던 곳. 3면을 둘러싼 마루와 조그만 우물(?), 그리고 정갈한 돌의 배치. 마치 파도가 일정하게 치는 것 처럼 가지런히 모래에 무늬를 낸 작은 정원이다. 아주 작은 정원이지만 모래판에 넣은 무늬 때문인지, 저 돌들은 마치 바다 위에 우뚝 선 바위섬처럼 보인다. 한가로운 봄날, 아니면 선선한 가을날 저 마루에 걸터 앉아 차 한잔을 마시며 이 정원을 바라보면 어떤 기분이 들까? 이 절에 머물던 승려들은 과연 그런 호사를 누렸을까?

일본 교토 여행
일본 교토 여행
일본 교토 여행

정원을 빠져나가 뒷길로 들어서면 온통 녹색의 세상이 펼쳐진다. 키가 큰 나무들로 온통 둘러쌓인 언덕들은 누군가 일부러 녹색 붓으로 온통 칠해논 것 같다는 착각에 빠진다. 햇빛이 잘 들지않아 이끼가 잘 자랄 것 같지만 사람 손으로 따로 관리하지 않으면 저런 느낌을 살릴 수 있을지 의문이다. 그러면서 동시에 저 이끼들을 보기 좋게 관리한다는게 과연 가능할까? 하는 생각도 든다. 가지치기를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따로 물을 주거나 긁어 낼 수 있는 것도 아닌데.


銀으로 오해했던 나는 뒷정원이 온통 녹색으로 뒤덮인 것에 놀라고 황홀했다. 마치 반지의 제왕에 나오는 그 거대하고 푸르른 산맥을 엄청나게 축소해 놓은 것 같은 넘실대는 이끼의 등고선이 상상력을 자극한다. 앞에서는 모래로 선을 내고, 뒤에서는 이끼와 지형으로 선을 낸다. 그리고 그 너머에는 들어가볼 수 없지만 더 큰 나무들이 버티고 서 있는 울창한 숲이 펼쳐져 있었다. 마치 인간들의 소꼽놀이 정원은 거기까지라고 외치는 것 같았다. 무언가를 더 느끼기에는 내가 아는 것이 너무 짧았다. 그리고 숲은 이내 끝이 났다. 한 바퀴를 다 도는데 채 30분도 걸리지 않는 것이 못내 아쉬워 한 바퀴를 더 돌았다.


(오사카편 – 히메지성과 나카자키쵸가 곧 이어집니다.)


글/사진 박성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