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영 "키스신, 어쩔 줄 몰라 로봇 같다고…조복래가 리드"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주현영이 조복래와의 호흡을 설명했다.


9일 오전 서울 청담동에 위치한 카페더스페이스에서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이하 '열녀박씨')에 출연한 주현영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열녀박씨 계약결혼뎐'는 죽음을 뛰어넘어 2023년 대한민국에 당도한 19세기 욕망 유교걸 박연우(이세영 분)와 21세기 무감정 끝판왕 강태하(배인혁)의 금쪽같은 계약결혼 스토리를 그린다. 주현영은 극 중 박연우와 함께 조선시대에서 21세기로 당도한 사월 역을 맡았다.


함께 러브라인을 그린 홍성표 역의 조복래에 대해 "영화 '쎄시봉'을 봤다. 그래서인지 첫인상은 무섭고 다가가기 어려운 사람일 것 같다고 선입견을 가지고 있었다. 그렇게 느껴지는 것 자체가 연기를 너무 잘하기 때문에 그렇게 느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나고 보니 (권)혁수 선배와 다를 바 없이 너무나도 코미디를 사랑하는 분이셨다. 경험이 많기 때문에 상대방이 연기를 어떻게 하든 간에 다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더라. 아이디어 짜고 연기하면서 우리끼리 '이렇게 재밌어도 되나' 이야기할 정도로 제가 어떤 이야기를 하건 다 받아주고 그 이상으로 그림을 보여주셨던 분"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그는 "드라마 리뷰를 해주는 채널에서 저와 조복래 선배 나오는 부분을 서사나 활약을 그려주신 리뷰 영상이 있더라"며 시청자 반응을 체감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스스로에게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조복래 선배도 경력은 많지만 키스신이 적었고, 저도 경험이 많지 않다보니까 어떻게 하면 거북하지 않게 귀엽고 사랑스럽게 보여질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조복래와의 키스신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러다보니 입을 맞출 때 어떻게 입술을 움직여야 할지 모르겠더라. 처음엔 가만히 있었다. 그러다 보니 선배가 '우리 좀 로봇 같다'며 '이건 아닌 것 같다'고 하셔서 먼저 리드를 해주셔서 자연스럽게 따라갔던 기억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주현영은 "어떤 상대를 만나느냐에 따라 달라진다"며 "의지할 수 있는 상대를 만났을 땐 조금 더 말랑해지는 경향이 있는 것 같고, 반면에 내가 의지를 할 수 없어도 나에게 의지하게끔 만들고 싶다면 의연해지는 것 같다"고 실제 연애 스타일을 밝혔다.


그러면서 홍성표 같은 남자에 대해 고민 끝에 "너무 좋은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기본적으로 성표는 진지할 때보다 유쾌할 때가 더 많다. 상대방을 어이없게 만들던 행복하게 만들던 웃음을 유발하는 사람이다. 연애나 결혼을 하게 되면 이 사람 때문에 많이 웃게 되지 않을까 싶다. 지키고자 하는 사람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지 않나. 그런 부분들이 좋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실제 이상형에 대해 "배울 점이 많은 상대를 좋아한다. 배울 수 있고 기대고 의지할 수 있는 상대방에게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AIMC, MBC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2024.01.10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