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태진아, ♥아내 치매 간병 5년 만에 최초 공개…눈물의 디너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트로트 가수 태진아가 알츠하이머병 투병 중인 아내 앞에서 오열했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30회에서는 설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태진아가 알츠하이머병 투병 중인 아내를 간병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태진아는 "(아내가) 5년 전에 똑같은 걸 자꾸 물어보더라. 예를 들어 내가 집에서 화장실을 갔다 왔다. '어디 갔다 왔어요?'라고 해서 '화장실 갔다 왔어요' 한다. 좀 있다 또 '어디 갔다 왔어요?' 하더라. 느낌이. 병원에 예약을 해서 갔더니 치매 초기라고. 처음에는 믿어지지 않더라. 설마 아니겠지. 의사 선생님도 나한테 받아들이라고 하더라"라며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태진아는 "이 사람을 5년 동안 병간호하면서 첫 번째 감사하는 마음으로 두 번째 사랑하는 마음으로 세 번째 또 감사하는 마음으로 네 번째 또 사랑하는 마음이 없으면 간병할 수가 없다. 긴 병에 효자 없다고 간병할 수가 없다"라며 털어놨다.


태진아는 "이 사람이 내가 가장 힘들 때 가장 바닥에 있을 때 나를 택해줬고. 미국에 있을 때. 지금까지 해줬기 때문에 나는 이 사람한테 진짜 잘해줘야 될 의무가 있다. 이 사람은 나한테 받아야 될 권리가 있다"라며 과거를 떠올렸다.


태진아는 "4~5년 전만 해도 나도 모르게 화내고 그랬다. 지금은 내가 (간병이) 숙달이 돼 있다. 이 사람은 하루 종일 내가 옆에서 손을 잡아줘야 된다. 손을 꽉 잡으면 싫어한다. 살포시. 잘 때도 이렇게 잡고 있다. 자다가 화장실 갈 때도 내가 잡아줘야 되고. 본인도 손을 나한테 내미니까. 나를 기억하고 더 천천히 나를 잊어버렸으면 좋겠다. 치매라는 건 어느 순간에 탁 잊어버린다"라며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또 태진아는 태진아 아내를 데리고 병원에 방문했다. 의사는 "환자분이 여기 온 지가 4년이 넘었다. 지금은 초기 단계를 넘어서서 중기 정도 가지 않을까. 워낙 보호자분이 잘 챙겨주시고 보호자의 노력이 약만큼 효과가 있다. 그렇게 옆에서 항상 돌봐주시고 챙겨주시고 인지 장애는 기억력이나 그런 건 좋아지지 않지만 불안이나 초조나 우울감은 안정이 될 수가 있다. 진행 속도가 아무리 느리다 해도 1년 지나면 조금 더 나빠져 있고 이건 멈추게 할 수 있는 약이 없다. 아직까지는"이라며 전했다.


태진아는 "저하고 방송이나 행사 같은 데 가면 꼭 같이 가서 이 사람 노래를 내가 차 안에서도 같이 부르고 또 제가 방송에 출연한 게 있으면 그걸 보여주면 같이 따라 부른다. 노래 많이 부르면 치매에 도움이 되냐"라며 물었고, 의사는 "그렇게 자극을 많이 주시고 옆에서 챙겨주시면 도움이 많이 된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낫는 병이 아니고 관리를 해야 되는 병이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함께 가야 될 긴 여행을 한다고 생각하면 좋다"라며 설명했다.


태진아는 태진아 아내에게 "교수님이 당신하고 함께 가야 하는 길이라고 한다. 내가 당신 노래 만드는 것도 '당신과 함께 갈 거예요'잖아. 제목이. 그러니까 아무 걱정 하지 마라"라며 당부했다.

엑스포츠뉴스

특히 태진아는 데뷔 50주년 기념 디너쇼를 진행했고, 무대 도중 아내에 대한 미안함을 느껴 눈물을 흘렸다. 더 나아가 태진아는 아내 앞으로 가서 무릎을 꿇었고, "여보 사랑해. 나는 당신밖에 없어"라며 부둥켜안고 오열했다.


그뿐만 아니라 태진아와 태진아 아내는 '옥경이'로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태진아는 아내를 간병하는 동안 만든 신곡 '당신과 함께 갈 거예요'를 열창했다.


사진 = TV조선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