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황' 나훈아, 갑작스러운 은퇴 시사…"마이크 내려놓기로"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가수 나훈아가 데뷔 58년 만에 은퇴를 시사했다. 마지막 콘서트를 예고하며 '박수칠 때 떠나겠다'고 알린 것.


나훈아 소속사 예아라는 2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나훈아의 편지를 공유했다. 해당 편지에는 마지막 콘서트를 앞둔 나훈아의 인사가 담겼다.


나훈아는 해당 편지를 통해 "마이크를 내려놓는다는 것이 이렇게 용기가 필요할 줄은 미처 생각지 못했다"면서 "'박수칠 때 떠나라'라는 쉽고 간단한 말의 깊은 진리의 뜻을 저는 따르고자 한다"는 말로 가수 은퇴를 예고했다.

엑스포츠뉴스

더불어 그는 "세월의 숫자만큼이나 가슴에 쌓인 많은 이야기들을 다 할 수 없기에 '고마웠습니다!'라는 마지막 인사말에 저의 진심과 사랑 그리고 감사함을 모두 담았다"면서 "여러분, 고마웠습니다! 마지막 콘서트를 준비하면서"라고 덧붙이며 2024년 콘서트가 마지막 콘서트임을 알렸다.


이날 나훈아 소속사 측은 나훈아의 편지와 함께 그의 2024년 상반기 콘서트 스케줄을 공유하기도 했다. 하반기 콘서트 일정은 추후 공지 예정이라고.


소속사에 따르면 나훈아는 4월 27일 인천, 5월 11일 청주, 5월 18일 울산, 6월 1일 차원, 6월 15일 천안, 6월 22일 원주, 7월 6일 전주에서 콘서트를 진행한다. 티켓 오픈 일정은 모두 다르다.

엑스포츠뉴스

나훈아는 코로나19 펜데믹이 심각했던 2020년을 제외하고 매년 콘서트를 진행, 팬들과 대면해왔다. 지난해에도 연말 콘서트로 여전히 건재한 모습을 보여줬던 바,. 이에 나훈아의 갑작스러운 은퇴 발표에 아쉽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나훈아는 지난 1968년 '내 사랑'을 발매하며 가요계에 데뷔, 올해 58년차 가수다. '잡초', '무시로', '고향역', '홍시', '고장난 벽시계', '땡벌', '아담과 이브처럼', '테스형!'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가요계 전설', '가황'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나훈아 콘서트는 매년 진행됨에도 '효도콘서트'라 불리는 등 예매가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2024년 마지막 콘서트를 예고하면서, 올해는 더욱 많은 팬들이 '피켓팅'에 참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진 = 예아라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2024.02.28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