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공식입장

[공식입장] 숀, 차트 상승 자체 분석 발표 "SNS 반응↑ 음원 이용자수↑…유기적 반응"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가수 숀의 소속사 디씨톰엔터테인먼트 츠기 페이스북 페이지 인사이트 자료를 바탕으로 자체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14일 디씨톰엔터테인먼트 측은 "저희가 답답하고 억울한 마음에 숀의 컨텐츠가 게재되었던 페이스북 페이지 '너만 들려주는 음악'과 '착한 플레이리스트'에 주요 컨텐츠에 대한 인사이트 자료를 요청해서 제공받았고, 그 자료를 바탕으로 지금의 현상과 페이스북 마케팅이 어느 정도의 상관관계가 있었는지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이러한 분석은 비록 제한된 자료에 기반하여 유추한 것인 까닭에 그 해석에 한계가 있겠지만, 페이스북의 알고리즘과 도달율의 개념 등을 전혀 이해하고 있지 않은 사람들이 전문가를 자처하며 추측만으로 언론에 인터뷰를 하고 사실을 왜곡하는 현 상황에서 그나마 저희가 얻을 수 있는 객관적 자료들을 취합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객관적인 근거가 아닌 정황과 추측만으로 아니면 말고라는 방식의 의혹을 제기하고, 소문의 당사자라는 이유만으로 저희가 직접 자료를 수집하여 이를 증명하는 것이 당연한 것처럼 여겨지는 이 상황이 저희로서는 매우 안타깝다"며 "의혹이나 피해사실을 고발한 실제적인 주체도 없고, 법적으로 용의자로 지목을 받지도 않은 상황에서 '사재기 의혹'이라는 자극적인 키워드로 저희 아티스트를 소개하는 건 삼가해달라"고 당부했다.


숀 측은 첨부한 자료를 통해 'Way Back Home'의 이용자수가 발매일부터 약 20일간 꾸준히 증가했으며, 일간 200위권에서 100위권까지 진입하기까지는 5일이라는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차트에 진입한 이후에는 성장률 자체의 가파름이 있지는 않았으나, 전체 이용자수가 계속해 증가한 것을 보면 차트 진입 이후 더 주목을 받게 됐다고 추측했다.


191%의 이용자 증가율을 보인 지난 6월 29일이 페이스북 페이지 '너만 들려주는 음악(이하 너들음)'에서 숀의 'Way Back Home' 영상이 오후 7시에 처음 공개된 날로, 해당 게시물의 도달수는 82만이 넘는다고 설명했다. 이후 가장 눈에 띄는 성장률을 보인 날짜인 7월 3일도 전날 오후 10시에 '너들음'에 게재된 게시물이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킨 영향으로 추측되며, 당시 게재된 게시물은 도달수가 188만이 넘는다고 밝혔다.


이어 "특정한 컨텐츠들의 폭발적인 반응이 계기가 되어, 이후 '숀'이라는 키워드와 'Way Back Home'이라는 음악에 충성도가 늘어나는 것은 이후 게시물들의 도달수와 좋아요, 공유, 재생수 등을 통해 확인이 가능했다"며 "또한 너들음이 가지고 있는 파급력 덕분에 숀의 컨텐츠는 디씨톰과 제휴하고 있지 않은 기타 여러 페이스북 플랫폼,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서 재가공, 재배포 됐다"고 설명했다.


숀 측은 "이를 통하여 아무 과정 없이 차트에 나타난 것이 아니라, 페이스북을 통해 유입된 유저들이 실제로 검색을 하여 음악을 찾아서 들으면서 이 검색량이 실시간 검색어에 반영되어 또 다른 노출을 일으키고, 이로 인한 유기적인 유입이 또 다시 발생된다고 유추해 볼 수 있다"고 숀의 역주행 1위 이후 논란에 대해 간접 답변을 내놨다.


또 게시물 평균 도달수가 115만 가량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을 5,000만으로 가정했을 때, 2.3%정도의 인구가 이 게시물을 실제로 보았다고 할 수 있다. 가구수가 기준인 TV시청률과 단순 비교는 어렵다고 해도, 시청률 2%를 웃도는 모 방송국의 랩 경연 프로그램이나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에서 히트곡이 나오는 것은 가능한데 2.3%의 도달수를 가진 음악이 차트에 올라오는게 불가능한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100위권 차트가 시간 당 약 4천명 가량의 스트리밍으로 진입 가능한 상황에서 110만명 이상에게 노출된 컨텐츠를 기반으로 한 음악이 실시간 차트에 진입하는 것이 불가능하냐는 것.


숀 측은 "200위에서 100위 진입까지 5일이 걸렸다는 것은, 차트인 자체에 대한 진입장벽이 높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고, 차트에 진입한 이후에는 현 차트 내에 주류인 아이돌 음원이 아니라는 점을 통해 받는 상대적 주목도와 궁금증 그리고 차트 상승에 따른 SNS와 커뮤니티들을 통한 재확산 등이 페이스북 컨텐츠의 도달과는 별개로 유기적인 반응을 일으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숀은 지난 6월 발매한 'Way Back Home'이 트와이스, 블랙핑크 등을 꺾고 차트 역주행을 하면서 다수의 누리꾼들로부터 사재기 의혹 및 차트 조작 논란 등에 휩싸인 바 있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디씨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