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도시남자 권해성vs자연인 장인, 본격 처가살이 시작

[연예]by 엑스포츠뉴스
'백년손님' 도시남자 권해성vs자연인

배우 권해성의 처가살이가 공개됐다.


18일 방송된 SBS '백년손님'에서는 권해성이 장인과 친해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권해성 처가살이를 시작하기 전부터 "아버님이 움직임이 빠르신 편이다. 저는 옆에서 그렇게 하면 정신을 못 차리는 편이다"라며 장인과 관계를 걱정했다.


윤지민 역시 "이번 목적은 아빠다. 친해지길 바란다. 예쁨 받으려면 아빠보다 1초, 2초 먼저 움직이면 된다. 아빠가 해준 매운 음식 잘 먹어라. 아빠 밥 먹고 커피 마시는 거 좋아한다"라며 응원했다.


이후 처가에 도착한 권해성은 장인과 어색한 모습을 보였다. 장인은 "성질이 급하다. 옆 사람이 꼼지락거리면 짜증난다. 사위는 집사람보다 더 꼼지락거린다. 그러다 보니까 사위가 빨리 가까워지지 않는 것 같다"라며 고백했다.


특히 권해성과 장인은 성격부터 극과 극으로 달랐다. 권해성은 장인과 식습관과 입맛까지 달랐다. 장인은 자르지 않은 김치를 통째로 먹었고, 빠른 속도로 식사를 마쳤다.


이에 권해성은 "원래 입이 작아서 큰 걸 잘 못 먹는다. 와이프가 그러더라. 이왕 아버지와 생활하려고 내려간 거니까 아버지 생활에 맞춰보면 어떻겠냐고 하더라. 저도 그게 맞는 것 같았다"라며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권해성은 식사를 하는 내내 장인의 속도에 맞추기 위해 애썼고, 끝내 체하고 말았다.

'백년손님' 도시남자 권해성vs자연인

게다가 권해성은 윤지민의 조언대로 식사를 마친 장인에게 커피를 타줬다. 그러나 장인은 "권 서방 커피 안 타봤나. 물을 이렇게 한강을 만들어놨냐"라며 아쉬워했다. 장인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더워 죽겠는데 뜨거운 거 먹느라 혼났다"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특히 권해성은 최선을 다해 복숭아밭 일을 도왔고, 장인과 장모는 권해성이 따놓은 복숭아를 보고 덜 익은 것을 땄다며 툴툴거렸다.


뿐만 아니라 권해성은 장인과 함께 낚시를 하며 조금 가까워진 듯한 기분을 느꼈다. 장인은 갓 잡은 생선으로 매운탕을 끓여줬고, 권해성은 평소 먹지 못하는 매운 맛을 애써 참았다.


앞으로 권해성이 처가살이에 적응하고 장인과 가까워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졌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2018.08.19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