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엑's PICK

"복귀 할 것"…'둥지탈출3' 이일재, 암 투병도 막지 못한 열정

by엑스포츠뉴스

"복귀 할 것"…'둥지탈출3' 이일재

이일재의 동료배우 정흥채와 박준규가 그의 투병사실에 대해 가슴아파 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는 이일재 가족이 정흥채와 박준규를 집으로 초대해 식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일재의 집에 정흥채와 박준규가 차례대로 방문하자 이일재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 역시 한층 밝아진 이일재의 모습을 보고 만족한 듯 했다. 박준규는 "형이 말랐을 줄 알았는데 괜찮아졌다"라고 말했다. 이일재 역시 건강을 많이 회복했음을 알렸다.


정흥채는 "항상 형은 똑같다. '임꺽정' 할 때 봤던 그 느낌 그대로다. 열의와 신의, 정이 있는 선배"라며 존경심을 전했다. 박준규 역시 "잘생기고 스마트하고, 연기와 액션도 잘하는 다재다능한 배우"라고 말했다.


이야기를 이어가던 중 이일재는 폐암4기 투병 소식에 대해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다. 그는 "아프고 나서 처음 집에 온 손님이다. 이런 모습 보이기 싫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일재의 투병 사실을 얼마 전에 알았다고 밝힌 박준규. 이일재는 "주위에서 걱정할 것 같아 일부러 말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정흥채는 "1년 동안 형을 못 봐서 오랜만에 연락했는데, 갑자기 소식을 들었다. '형 암 4기다'라고 하길래, 깜짝 놀랐다. 그때 형이 '흥채야 운명인가보다'라고 하길래 마음이 알렸다"고 고백했다.


그는 몸관리에 유독 각별했던 이일재의 투병 소식을 접한 후 충격을 받은 때를 떠올리며 "천하의 이일재인데"라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복귀 할 것"…'둥지탈출3' 이일재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정흥채는 "머리가 하얗게 됐다. 상상조차 못했던 일이었다. 누구보다 몸관리에 신경 썼던 형이다. 지금도 아프다는 걸 믿을 수 없다"라고 털어놓았다.


박준규 역시 "단지 마음이 아프다는 걸 넘어서 정말 깜짝 놀랐다. 그래서 형을 빨리 봐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일재는 덤덤하게 두 사람의 방문에 기뻐했다. 그는 "아프다보면 사람이 오는 거랑 안 오는 거랑 차이가 난다. 그리고 '무조건 살아야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살아 남아서 다시 저 사람들과 활동해야지' 그 생각이 들더라"라고 말했다. 박준규와 정흥채는 그의 왕성한 활동을 응원했다.


이일재는 "얼굴 좀 더 괜찮아지면 다시 일을 할 생각이다"라며 복귀에 대한 의지를 조심스럽게 내비쳤다. 스튜디오에서 이일재는 "약을 끊었더니 붓기가 좀 빠졌다"며 한층 나아졌음을 알렸다.


'둥지탈출3'을 통해 폐암 투병 사실을 알렸던 이일재. 그의 두 딸 역시 아버지의 폐암 소식을 접했을 당시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이기도 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하지만 이날 이일재는 자신의 절친했던 동생들을 집으로 초대하며 복귀에 대한 의지를 비쳤다. 그가 폐암을 극복하고 다시 한번 스크린과 브라운관으로 복귀해 열연을 펼쳐주길 바라는 시청자들의 응원 역시 이어지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