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석철·승현 형제 측 "추가 고소 예정…더 이상의 가해 중지하라"

by엑스포츠뉴스

이석철·승현 형제 측 "추가 고소 예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문영일 PD와 김창환 회장이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이석철·승현 형제 측이 추가 입장을 밝혔다.


이석철·이승현 형제 측의 법률 대리인 법무법인 남강의 정지석 변호사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창환 회장 기소에 대한 고소인 및 부모의 입장을 밝혔다.


이석철 형제 측은 "김창환 회장과 이정현 대표는 사건이 검찰에 송치된 직후 기자회견을 열어 폭행에 대한 방조 혐의를 부인하면서 경찰의 편파수사 주장과 함께 고소인들의 아버지에 의한 추가폭행 의혹과 고소인 이석철에 대한 절도 의혹을 제기하고 이후 추가보도자료 및 인스타그램을 통해 ‘경찰 및 검찰에 제출한 200여개 증거’를 공개한다면서 고소인들 및 부모들의 통화내역이나 카카오톡 메시지 등을 공개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고소인들과 그 부모들은 이와 같은 무분별한 의혹제기나 사건과 관련 없는 자료의 공개는 피해자들에 대한 2차·3차가해일 뿐만 아니라 정당한 공격과 방어의 범위를 벗어난 추가적인 범죄행위에 해당함을 지적했다. 이를 즉각 중지하고 검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할 것을 촉구했으나 그 이후에도 불법행위가 계속됐다"고 전했다.


이석철 형제 측은 "고소인들 및 부모들은 김창환 회장과 이정현 대표가 지금이라도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사과한뒤 향후 더 이상의 추가적인 가해행위를 중지할 것을 촉구한다"고 다시 한 번 전했다.


마지막으로 "고소인들 및 부모들은 피의자들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준비중에 있으며 김창환 회장과 이정현 대표의 추가적인 범죄행위에 대해서는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추가로 고소를 제기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월 엑스포츠뉴스 단독보도로 이석철·승현 형제가 문영일 PD로 부터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해왔고 김창환 회장이 이를 묵인·방조 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후 김창환 회장과 이정현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폭행을 방조한 적이 없다"라고 반박했다.


사건을 담당한 서울 방배 경찰서는 문영일 PD를 구속 송치, 김창환 대표를 불구속 송치했고 검찰은 지난 8일 문영일 PD를 구속 기소, 김창환 대표를 불구속 기소했다.


다음은 보도자료 전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박은정)는 2019. 1. 8.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사건과 관련하여, 문영일 피의자를 상습아동학대 혐의로 구속 기소하고, 회사 대표인 김창환 피의자를 아동학대 및 아동학대방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면서, 법인인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에 대해서도 아동복지법위반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피해자인 이석철, 이승현 형제는 2018. 10. 22.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들에 대해 고소를 제기한 바 있으며, 사건을 배당받은 서울방배경찰서는 2개월여간의 수사 끝에 피의자들의 혐의를 인정하여 2018. 12. 20.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하였고(문영일 피의자는 구속 송치),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20여일간의 추가 수사를 거쳐 이날 피의자들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기소를 한 것입니다(문영일 피의자는 구속 기소).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회장과 이정현 대표는 사건이 검찰에 송치된 직후인 2018. 12. 26. 기자회견을 열어 폭행에 대한 방조 혐의를 부인하면서, 경찰의 편파수사 주장과 함께 고소인들의 아버지에 의한 추가폭행 의혹과 고소인 이석철에 대한 절도 의혹을 제기하고, 이후 추가보도자료 및 인스타그램을 통해 ‘경찰 및 검찰에 제출한 200여개 증거’를 공개한다면서 고소인들 및 부모들의 통화내역이나 카카오톡 메시지 등을 공개했습니다.


고소인들과 그 부모들은 김창환 회장의 이와 같은 무분별한 의혹제기나 사건과 관련 없는 자료의 공개는 피해자들에 대한 2차, 3차 가해일 뿐만 아니라, 정당한 공격과 방어의 범위를 벗어난 추가적인 범죄행위(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등)에 해당함을 지적하고, 이를 즉각 중지하고 검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할 것을 촉구하였으나, 그 이후에도 퇴직한 직원 이름으로 인스타그램에 허위사실을 게시하고 이를 ‘더 이스트라이트’ 공식계정 및 다른 멤버의 계정에 링크하는 등의 불법행위는 계속되었습니다.


고소인들 및 부모들은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회장, 이정현 대표가 지금이라도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하고, 그간 인스타그램 등에 게시한 자료들을 즉각 삭제하고 향후 더 이상의 추가적인 가해행위를 중지할 것을 촉구합니다.


고소인들 및 부모들은 피의자들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준비중에 있으며, 아울러 김창환 회장 및 이정현 대표의 추가적인 범죄행위에 대해서는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추가로 고소를 제기할 예정입니다.


고소인들 및 부모들은 향후 진행되는 재판에서 피의자들이 범죄행위에 해당하는 합당한 처벌을 받아 우리 사회, 특히 K-POP 현장에서 폭행 악습이 근절되도록 하는 데 보탬이 되도록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