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침묵하지 말아야 한다"…손경이, 아픈 개인사와 함께전한 진심

by엑스포츠뉴스

"침묵하지 말아야 한다"…손경이, 아

손경이 관계교육연구소 대표가 자신의 아픈 개인사부터 자기결정권에 대해 이야기했다.


15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에는 관계교육연구소 손경이 대표가 출연했다.


아들과 함께 찍은 유투브 영상으로 화제를 모았던 손경이 대표는 "아들이 성교육 강의가 재미없는데 제 강의는 재미있다고해서 초·중·고를 다니며 강의를 했다"며 "아들이 대학생이 되서 유튜브 영상을 찍어보면 좋을 것 같다고해서 찍었는데 조회수가 잘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손 대표는 그간 숨겨왔던 개인사를 공개했다. 손경이는 "16년 전 초등학교 강의를 갔는데 학생들에게 '소리 지르라'고 가르쳤더니 한 학생이 '소리 못 지른다. 알고 얘기하는 거냐. 내가 피해자다'라고 하더라"며 "그래서 제가 따로 상담하자고 하니 '여기서 말 안하면 누구한테 얘기를 하냐'고 하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 때 과거의 기억이 올라오며 저도 심리치료를 받았다. 심리치료를 받으니까 기억이 다 올라왔다"며 "저는 납치였다. 4박 5일 동안 감금 상태였다. 마지막날 운좋게 도망쳤다"며 "처음에는 살려달라고 했다가 나중에는 죽이라고 했다. 범인이 제 카드를 써서 경찰들과 같이 잠복했다. 그러나 수사시간이 길어지며 경찰 분들이 '더이상 수사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미안해 하셨다. 열심히 노력한 걸 내눈으로 봐서 후회는 없다"고 전했다.


손경이는 가정폭력끝에 이혼을 했던 과거도 밝혔다. 손 대표는 "무시하는 것도 폭력이다. 그러다보니 제가 하고 싶은 말도 못하고 결국 가정폭력으로 신고했다. 한 번은 피해자로, 한 번은 가해자로 두번 법정에 섰다"라며 "경찰 분들이 '공부 잘 한 사람이 그럴일 없다'고 했지만 판사님의 '당신은 처음부터 피해자였다'는 한 마디에 이길 수 있었다. 다음 해 이혼했다"고 전했다.


손 대표는 마지막으로 "지금은 세상이 바뀌었다. 침묵할 수록 세상은 악순환이 된다. 선순환이 되려면 세상은 올라와야 한다. 대변인이 있다. 그래서 침묵하지 말아야한다"라며 당당하게 입을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사진 = KBS 1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