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일야화

'골목식당' 도시락집 결국 승선…백종원 말은 현실이 된다

by엑스포츠뉴스

'골목식당' 도시락집 결국 승선…백종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거제도 도시락 집의 솔루션을 진행했다.


6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거제도 지세포항에 위치한 도시락 집의 레시피를 조정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은 도시락 집 검증을 위해 우엉 김밥과 도시락을 주문했다. 백종원은 식사를 마친 후 "제 생각에는 여기는 메뉴를 만들어내는 속도나 그런 걸로 볼 때 둘 중에 한 가지를 포기해야 할 수도 있다"라며 조언했다.


이에 김성주는 "메뉴를 줄일 의향은 있냐"라며 걱정했고, 도시락 집 사장은 "처음 권유했던 분이 도시락을 하라고 했다. 도시락은 의리상으로라도 포기를 못 한다. 꼭 지켜야 한다고 생각하는 거다"라며 거부했다.


게다가 도시락 집 사장은 "여기가 관광지이다 보니 성수기가 그렇게 길지 않다. 같이 있어줘야 가게 운영이 된다"라며 걱정했다.

'골목식당' 도시락집 결국 승선…백종

이후 백종원은 도시락 집 사장과 함께 직접 김밥을 만들어보며 레시피를 조정했다. 도시락 집 사장 역시 새로운 레시피에 대해 흡족해했다. 백종원은 "다른 게 아니라 김밥이나 도시락 중 왜 한 가지를 포기하라고 했냐면 사장님 손이 너무 느리다"라며 당부했다.


결국 김성주는 실제 배 위에서 도시락을 시식했다. 김성주는 "도시락을 먹으면서 일단 좋은 건 따뜻해서 좋았다. 그 따뜻함 때문에 반찬들도 따뜻한 건 별로였다. 전체적으로 너무 밍밍하다. 여기서 먹으면 안 밍밍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나가서 먹으니까 너무 밍밍해서 맨밥만 먹은 것 같다"라며 털어놨다.


도시락 집 사장은 "개인별로 싸가는 사람은 그런 느낌일 텐데 단체로 가시는 분들은 반찬을 따로 담고 따뜻한 건 분리해서 담는다. 그래서 (개인과 단체의) 느낌이 다를 수 있다"라며 해명했고, 백종원은 "자기 건 핑계를 대게 돼 있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골목식당' 도시락집 결국 승선…백종

특히 백종원은 "제일 좋은 건 사장님이 직접 싸가지고 배를 타라"라며 제안했다. 이어 백종원의 말대로 도시락 집 사장이 직접 배에서 도시락을 먹는 장면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