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내가 살 곳 찾기 힘들어"…'아내의 맛' 제이쓴♥홍현희, 이사 앞둔 신혼부부의 고충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아내의 맛' 제이쓴과 홍현희가 이사를 앞둔 신혼부부의 현실적인 고충을 보여줬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새집 이사를 위해 부동산 발품을 파는 홍현희와 제이쓴의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은행에서 대출 상담을 받은 두 사람은 복잡한 대출 조건을 머릿속에 새긴 채 부동산으로 향했다. 신혼부부가 생각할 수 있는 현실적인 조건인 3억을 염두에 둔 두 사람은 여러 집을 돌아다녔다.


제이쓴이 인테리어 전문가인 만큼 두 사람은 가격이 싼 대신 수리가 필요한 빌라를 먼저 살펴봤다. 제이쓴은 집을 보고 여러 가지 문제점을 지적하는 한편 도구를 활용해 방 길이와 면적을 재며 전문가다운 모습을 보였다.


이어 두 사람은 깔끔한 신축 빌라를 살펴봤다. 신축 빌라는 넓은 면적은 아니었으나 거실과 방을 병렬로 배치하는 포베이 구조로 상당히 넓은 것 같은 인상을 줬다.


공인중개사는 제이쓴과 홍현희에게 전세금액을 말했고 두 사람은 상당히 높은 금액에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두 사람은 빌라가 아닌 아파트를 한 번 살펴봤다. 아파트는 두 사람의 기대를 충족시켰지만 금액이 배가까이 뛰며 두 사람의 현실적인 조건을 넘어섰다. 공인중개사는 월세도 제시했지만 만만치 않은 가격에 제이쓴과 홍현희는 입을 다물었다.

엑스포츠뉴스

집을 살펴본 두 사람은 카페로 향해 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제이쓴은 "내가 꿈꾸던 신혼집은 아파트에 가까웠다. 어른들이 왜 아파트가 좋다고 말하는 지 알겠다"면서도 "현실은 그렇지 않더라. 이 넓은 서울 하늘아래에 내가 살 수 있는 곳 찾기가 힘든건지 더더욱 몰랐다"고 집을 살펴본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예전에 혼자 살때는 나만 조금 타협하면 됐지만 지금은 아내가 중요시하는 부분도 살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홍현희는 "사실 나는 결혼하고 살 집이 아닌 결혼을 할 수 있을 지 부터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당연히 결혼하면 대출 받아서 흔히 말하는 서울에 30평대 아파트에 살 줄 알았다. 그런데 직접 발품팔아보니 아니더라"고 전했다.


제이쓴 역시 "억 소리나는데 당황스럽더라. 가격 올라가는게 무섭더라"고 동의했다.


제이쓴은 "조금 더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집으로 이사가자"고 말했고 홍현희 역시 "더 늙기전에 좋은 집으로 이사가자"고 열의를 다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