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디오스타' 장범준이 말한 #버스커버스커 #벚꽃연금 #여수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가수 장범준이 솔직한 입담으로 자신에 대한 모든 것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설운도, 장범준, 심지호, 고영배 네 사람이 출연하는 ‘오! 마이 딸링’ 특집으로 꾸며졌다.


장범준은 최근 '슈퍼맨이 돌아왔다'부터 '라디오스타'까지 다양한 예능에 출연중이다. 그는 "앨범 홍보를 위해 나왔다"고 솔직하게 말하며 "'벚꽃엔딩'의 히트 이후 점점 곡의 인기가 떨어지고 있다. 공연을 하려면 또 이번 앨범이 잘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버스커 버스커의 근황을 공개하며 "브래드는 장인 어른과 크루즈 여행을 갔고, 형태는 공익 근무 중이다. 형태가 나오면 다시 진중하게 이야기해볼 것이다. 다시 해도 좋지만 좀 부담스럽다. '벚꽃엔딩'이 잘되니까 더 잘 해야할 것 같아서..."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그의 말처럼 버스커버스커의 곡 '벚꽃엔딩'은 벚꽃이 필 무렵이면 늘 음원차트 상위권을 장식하며 '벚꽃연금'이라고도 불린다. 장범준은 "처음 돈이 들어왔을 때 9억짜리 집을 샀다. 그런데 세금이 2억이 나왔다. 그래서 6억 이상 빚을 지고 집을 산 채무자가 됐다"며 "현재는 그 집을 오를 줄 모르고 팔았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동 집을 팔고 회사 건물로 샀다. 쳇바퀴돌듯이 돌아간거다. 세무사가 세금 관리를 한다"며 정확한 액수를 말해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버스커버스커의 또 하나의 명곡으로 '여수밤바다'가 있다. 이 때문에 그의 고향을 여수로 오해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장범준은 "고향은 여수가 아니라 광주"라며 "여수 시장님이 한번 작업실로 와서 홍보대사를 제안한 적이 있다. 오셔서 기념촬영도 하셨다. 홍보대사는 거절했고 낭만유랑극단이라고 친구들이랑 한번 해서 간 적이 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또한 그는 "군산이나 도시명 시리즈 이런기획 안했냐"는 질문에는 "그런 제안을 많이 받았다. 브이로그 식으로 지역 노래를 만들자고 했는데 안한다고 했다"고 딱잘라 말했다.


이어 '여수밤바다'를 만들 당시를 회상하며 "옛날에 캐리커처 알바를 하러 여수에 갔다가 바다를 보면서 모텔에서 잤다. 아저씨들이랑 자다가 당시 썸이 있는 여자애한테 전화를 했다. 그 여자에한테 '여수 밤바다에서 알바하는데' 하면서 이야기하던 게 그 노래다. 20대 초반 아르바이트를 할 때 나온 곡이다"고 이야기했다.


20대 초반에 그런 노래를 작곡했다는 말에 윤종신과 설운도가 놀라워하자 장범준은 "편곡자 분이 붙어서 조금 더 좋게 만들어 주셨다"며 "배영준 형님께 감사하다"고 갑자기 실명토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