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언니네' 장윤정이 전한 #청나라비트 #행사 #레모네이드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장윤정이 4년 만에 정규앨범을 발매한만큼, 열정 넘치는 모습으로 청취자들의 마음을 훔쳤다.


27일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속 코너 '은프라 숙프리 쇼'에는 신곡 '목포행 완행열차'를 발매한 트로트 가수 장윤정이 출연했다.


이날 장윤정은 완벽한 몸매로 두 MC를 놀라게 했다. 그는 "안 그래도 엄청 관심을 많이 가져주신다. 앨범보다 다이어트 기사가 더 많다"며 "독하게 뺐다. 난 몸관리 시간이 있어서 가능했다. 아마 육아 몰입만 하는 분들은 힘드실 것"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송은이는 "오늘은 다이어트 이야기 말고 앨범 이야기를 더 많이 할 수 있게 해드리겠다"고 호언장담 했다. 이어 "청나라 비트? 장윤정의 노래가 '청나라 비트'라는 사람들이 많다"며 궁금한 마음을 내비쳤다. 장윤정은 "며칠 전에 '컬투쇼'에 나갔다. 그때 '장르가 뭐냐'고 묻기에 '여러분이 정해달라'고 했더니 '청나라 비트'라고 하더라"며 "워낙 새로운 장르라 오리엔탈 느낌이 진해서 그렇게 불러 주시는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숙은 "앨범이 13곡으로 가득차있다. 노래는 10곡, 반주곡이 3곡"이라고 장윤정의 앨범을 소개했다. 이에 장윤정은 "앨범에 반주곡을 넣는 이유가 있다. 트로트 신인 가수, 무명 가수들은 행사를 할 때 반주가 없다"며 "근데 대선배 가수들에게 MR을 부탁할 수 없다. CD에 넣어 놓으면 후배들이 쓰기 용이하더라"며 반주곡을 넣은 특별한 이유를 밝혔다.


장윤정은 특이한 앨범명 '쁘레빠라씨용'에 대해 "무용수들이 힘든 동작을 하기 전에 하는 준비 동작이라더라. 내가 4년을 쉬었지 않냐"며 "그래서 다시 앨범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지었다"고 이야기 했다.


장윤정 더블 타이틀 곡인 '세월아'를 감상하기 앞서, 송은이와 김숙은 장윤정의 눈치를 보다 CD를 틀었다. 장윤정은 "방금 '세월아'라는 노래를 틀겠다고 할 때 라이브 부탁하는 줄 알았다"며 "당연히 해드릴 수 있는데 왜 미안해 하고, 실례라고 생각하냐"며 의아해했다. 이어 "가수지 않냐. 내 몸엔 늘 목이 있는데"라며 "노래 하는게 일이라서 미안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송은이가 "그래도 컨디션 보고 부탁해야 할 것 같아서"라며 주저하니 장윤정은 "일 하려면 늘 컨디션을 최상으로 조절해야한다. 언제 어디서 노래할 지 모르니까"라고 답하며 트로트 회장님 면모를 뽐냈다.


장윤정은 일명 '청나라 비트'의 곡 '목포행 완행열차'를 완벽한 라이브로 선보이며, 감탄을 자아냈다.


행사의 여왕 장윤정은 "오늘도 스케줄이 가득차있다. 행사를 가면 보통 4곡 부른다. 미니 콘서트처럼 하는 긴 행사에서는 7~9곡 부른다"고 말했다. 그는 "앵콜은 '짠짜라'로 한다. 곡 가사 중에 '잘가요 안녕 내사랑'이 있지 않냐"며 재치를 보였다. 송은이는 "하루에 대체 행사를 몇 개 뛰는거냐"며 물었고 장윤정은 "아침에 타서 저녁에 내리고 집에서 잔다. 행사를 최대 12개까지 해봤다"고 대답했다. 그는 자신의 팬클럽 '레모네이드'를 언급하며 "무대에서 팬들 보면 너무 좋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만약 2세들이 트로트를 하겠다고 하면 시킬거냐"는 청취자의 질문에 장윤정은 "우리 애기들이 나보다 잘하고, 하고 싶다고 하면 트로트를 시킬 것. 근데 둘째는 모르겠는데 첫째는 완벽한 음치다. 남편도 노래 잘하는데 왜 못 하는지 모르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장윤정은 목관리 비법에 대해 "감기를 안걸리게끔 평소에 관리를 한다. 가습기, 공기청정기 등을 매일 달고 산다"며 특별한 비법을 전했다. 이에 송은이는 "정말 장윤정이 감기 걸리는 것을 못 봤다"며 장윤정의 건강미를 인정했다.


장윤정은 지난 12일 정규 8집 앨범 'préparation(쁘레빠라씨용)'을 발매,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 마스터로 출연 중이다.


[엑스포츠뉴스 한정원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보이는 라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