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윤균상 고양이, 헤어볼 탓 세상 떠나…누리꾼 위로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배우 윤균상이 고양이 솜이의 죽음을 알려 누리꾼들이 위로를 보냈다.


윤균상은 28일 인스타그램에 반려묘와 함께한 영상, 새끼때부터 현재까지의 사진, 그리고 장문의 글을 올렸다.


윤균상은 "아..뭐라고 말을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 애기들을 사랑해주는 분들을 위해 말씀드리겠다. 3월 27일 6시경. 저희 집 막둥이 솜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라고 알렸다.


윤균상은 "헤어볼을 토해내는 과정에 폐에 토사물이 들어가 폐렴이 왔다. 좀 나아지는 듯 했으나 복막염인 듯해 검사를 진행하던 중에 많이 힘들었나보다. 서둘러 떠나버렸다. 너무 서둘러 가는 바람에 눈물 속에 인사하고 보내주게 됐다. 글을 쓰면서도 눈물이 나고 머리가 깨지고 가슴이 불타는 기분"이라며 반려묘를 갑작스럽게 잃은 슬픈 심경을 밝혔다.


평소 고양이를 비롯해 반려동물을 키우고 싶어하는 이들에게 신중한 입양을 조언해왔던 윤균상은 "반려동물. 호기심과 이기적인 욕심으로 분양 받지 마시길 다시 한 번 부탁드립니다"라며 다시 한 번 당부했다.


헤어볼은 고양이가 털을 손질하면서 삼킨 털이 몸속에 쌓여 이룬 단단한 털뭉치다. 윤균상은 최근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반려묘와 일상, 특히 털을 직접 깎아주며 세심하게 관리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누리꾼들은 "그래도 좋은 주인 만나서 행복했을 거다", "너무 슬프다. 더이상 아프지 말고 행복하게 잘 살아", "갑자기 그래서 너무 안타깝다", "애지중지 아끼는 모습이 생각난다", "고양이 별에 잘 도착했을 거다", "마음 잘 추스르길"이라며 위로를 건넸다.

엑스포츠뉴스

다음은 윤균상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전문.

아,..

뭐라고 말을 시작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저희 애기들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말씀드리겠습니다.

3월27일 6시경. 저희집 막둥이 솜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어요..

헤어볼을 토해내는 과정에 폐에 토사물이 들어가 폐렴이 왔고 좀 나아지는 듯했으나 사진을 찍었는데 폐수가 차는 게 보이고 복막염인듯해 확진을 위한 검사를 진행 도중에 많이 힘들었는지 서둘러 떠나버렸습니다. 너무 서둘러가는 바람에 마지막 떠나는 모습은 보지 못하고. 눈물 속에 인사하고

보내주게 되었습니다.


글로 쓰다보니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뭐 하나 늦은 대처나 실수는 없었고

최선을 다해준 병원에도 고개 숙여 감사인사를 전합니다.

그저 솜이가 너무 힘들어서 얼른 쉬고 싶었나봐요. 우리 막둥이가.


아무도 이별을 생각하고 만남을 시작하지는 않죠. 글을 쓰면서도 눈물이나고

머리가 깨지고 가슴이 불타는 기분이에요.


반려동물. 호기심과 이기적인 욕심으로 분양 받지마시길 제발 다시 한번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우리 솜이 좋은곳에서 나보다 좋은 사람들과 친구들과 행복하게 즐겁게 건강하게 지낼 수 있길 기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더 좋은 아빠가 되어주지못해서 미안해 딸.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사진= 윤균상 인스타그램,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