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학폭 논란' 윤서빈, 자필편지로 사과 "숨기려 한 적 없어…죄송하다"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일진설'에 휩싸이며 '프로듀스X101'에서 하차한 JYP 연습생 출신 윤서빈이 자필 편지를 통해 사과했다.


윤서빈은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편지를 찍은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그는 "저를 응원해주시고 좋아해주신 분들과 저로 인해 피해를 받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을 다해 사과하고 싶다"며 "생각이 너무 많이 어리고 세상을 몰랐던 학창시절을 보냈다. 과거에 미성년자라는 신분으로 하지 말아야 했던 술, 담배 등 떳떳하지 못한 행동들. 그리고 저의 꿈"이라는 글로 자신의 과거를 되돌아봤다.


이어 "매일매일이 너무 무서웠다. 하지만 두려움 때문에 과거의 잘못을 감추거나 속이려 한 적은 절대 없다. 지금껏 있던 회사에도 숨긴 적은 없다"며 "기록과 기억에 존재하지 않더라도 이런 논란이 나온 것은 저로 인해 힘들었던 순간이 있었다는 것이니 혹시 그런 친구들이 있다면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그는 "저 하나 때문에 힘들어 할 모든 분들과 소속사, 프로그램 제작진 분들, 그리고 함께 연습한 연습생 친구들에게 너무나 죄송한 생각 뿐이다"고 몸 담고 있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출연 중이던 Mnet '프로듀스X101' 제작진과 연습생에게 사과했다.


한편 '프로듀스X101'에 출연 중이던 윤서빈은 최근 '일진설'에 휩싸였다. 온라인 게시판과 SNS 등에 윤서빈의 개명 전 이름이 '윤병휘'였으며, 학교 폭력을 일삼았다는 폭로글이 게재된 것. 교복을 입은 채 흡연하는 사진 등도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이에 JYP 측은 8일 "윤서빈 군과 연습생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프로듀스X101'에도 하차하게 됐다"는 공식입장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하 윤서빈 자필 사과문 전문.

무슨 말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우선 저를 응원해주시고 좋아해주신 분들과 저로 인해 피해를 받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을 다해 사과하고 싶어 이렇게 글을 씁니다.


생각이 너무 많이 어리고 세상을 몰랐던 학창시절을 보냈습니다. 과거에 미성년자라는 신분으로 하지 말아야 했던 술, 담배 등 떳떳하지 못한 행동들. 그리고 저의 꿈.


매일매일이 너무 무서웠습니다. 낭떠러지를 향해 혼자 계속 달려가는 심정이었고 늘 두려움과 걱정이 찾아왔습니다. 하지만 두려움 때문에 제 과거의 잘못을 감추거나 속이려 한 적은 절대 없고 지금껏 있던 회사에도 숨긴 적은 없습니다.


이번 일을 통해 제 과거의 기록들과 행동들을 기억해보고 되짚어보며 제가 혹시나 다른 친구들을 불편하게 했는지 많이 생각도 해보았습니다.


기록과 기억에 존재하지 않더라도 이런 논란이 나온 것은 누군가 저로 인해 힘들었던 순간이 있었다는 것이니 혹시 그런 친구들이 있다면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습니다.


용서받기 보다는 저 하나 때문에 힘들어 할 모든 분들과 소속사, 프로그램 제작진 분들, 그리고 함께 연습한 연습생 친구들에게 너무나 죄송한 생각 뿐입니다. 죄송합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