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대한외국인' 돈스파이크 "엑소 '12월의 기적' 저작권료에 놀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대한외국인' 돈 스파이크가 엑소의 힘을 느꼈다고 이야기했다.


2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작곡가 돈 스파이크, 워너원 출신이자 최근 AB6IX로 데뷔한 이대휘, 래퍼 마이노스가 출연했다.


돈 스파이크는 연세대 작곡과 출신으로 신승훈, 김범수, 나얼, 박정현, 박효신, 린 등의 음반에 참여하며 작곡가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박명수는 "나와도 같이 작업했다"고 말했다. 돈스파이크는 "노코멘트 하겠다"며 선을 그어 웃음을 안겼다. 박명수는 '무한도전' 시절 탄생한 '강북 멋쟁이'를 언급했다.


돈스파이크는 "엑소와 '엑소 12월의 기적' 작업을 했다. 저작권료가 들어왔을 때 놀랐다. 엑소의 힘이구나 했다. 0이 하나 더 붙었다. '강북멋쟁이'는 아직 등록을 안 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스포츠 프리젠테이션 부문 총괄 음악감독으로 선임, 경기장 내에서 울려 퍼지는 음악과 음향 콘텐츠의 연출을 책임지기도 했다.


돈 스파이크는 "섭외가 왔는데 처음에는 고사했다. 너무 큰 일이고 못하겠다 했는데 엄마가 아들이 올림픽 음악감독이면 영광이라고 했다. 경기장 총 음악감독을 맡았는데 워너원의 '나야 나'가 가장 인기 있었다. 기록을 경신할 때 울려퍼졌다"고 이야기했다. 이대휘는 "몰랐다"며 놀란 반응을 보였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에브리원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