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일야화

"편견 깨줘서 고맙다"…'복면가왕' 미주, 윤상이 인정한 반전 실력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러블리즈 미주가 프로듀서 윤상에게 인정을 받았다.


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추석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가왕석까지 사뿐사뿐 걸어가 꽃신'의 정체가 미주로 밝혀진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미주는 '가왕석까지 사뿐사뿐 걸어가 꽃신'으로 출연했고, '짚신도 짝이 있다는데 내 짝은 가왕? 짚신'과 대결을 펼쳤다. 그 과정에서 미주는 별과 나윤권이 함께 부른 '안부'로 수준급 가창력을 자랑하며 애절한 감성을 자극했다.


또 미주는 방탄소년단의 '아이돌(IDOL)'에 맞춰 파워풀한 댄스로 매력을 발산했다. 이에 신봉선은 "춤선이 아이돌이다. 평소에 방송도 많이 했을 것이고 털털한 캐릭터의 친구일 것이다"라며 추측했다.


김구라는 "우리가 언제부터 출연자 성격을 맞히는 프로가 됐냐"라며 불만을 토로했고, 신봉선은 "저는 솔직히 방송도 잘하고 춤도 과감하게 잘 추는 러블리즈의 미주 양이 아닌가 싶다"라며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그러나 김구라는 "봉선 씨 실망했다. 미주가 아니라는 거 본인도 알면서 대고 있다. 미주 씨는 키가 더 크고 춤선이 와일드하다"라며 반대했고, 김성주는 "미주 씨라면 윤상 씨가 눈치챌 수 있을 거다"라며 거들었다. 윤상 역시 고개를 가로저었다.


이후 '가왕석까지 사뿐사뿐 걸어가 꽃신'의 정체는 미주로 밝혀졌고, 김성주는 "꼭 알아맞혔으면 좋은 사람으로 윤상 씨를 썼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윤상은 "솔직하게 말하겠다. 가창력에 대해서 편견을 갖고 있었나 보다. 그런 편견을 통쾌하게 깨줘서 너무 고맙다"라며 고백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