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하니' 최영수·박동근, 폭행→성희롱 논란...'하차'에도 비난 이어진 이유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보니하니'의 최영수와 박동근이 논란으로 프로그램에 하차했지만 여전히 이들을 향한 비난은 계속되고 있다.


개그맨 최영수와 박동근이 지난 10일과 11일, 각각 그룹 버스터즈 멤버이자 EBS '보니하니'의 보니로 활약한 채연을 향해 폭행과 성희롱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이로 인해 두 사람은 '보니하니'에서 하차했다.


가장 먼저 최영수의 논란이 먼저 온라인을 통해 퍼졌다. 유튜브 라이브 당시 '당당맨'으로 분한 최영수는 MC 하니인 채연에게 폭행을 하는 듯한 모습이 공개됐다. 최영수는 갑작스럽게 채연에게 과격한 동작을 취했고, 이는 폭행을 연상케 했다. 이후 장면은 다른 출연자에 의해 가려졌지만 채연이 어깨를 쓰다듬는 모습은 그대로 전파를 탔다.


논란이 불거지자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명했다.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출연자 간에 폭력은 발생하지 않았다"라며 제작진은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일하고 있는 생방송 현장에서 폭력이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다"며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채연 측 역시 "채연이가 중학생이다 보니까 장난을 조금 심하게 친 것 같다"라며 "제가 봐도 장난이 심했더라. 상황을 모르는 사람이 봤다고 해도 '이게 뭐지?' 할 것 같았다.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만 이도 잠시, 다음날인 11일에는 '먹니' 박동근의 성희롱 논란이 불거졌다. 박동근은 채연에게 "하니는 좋겠다. 의웅이(보니)랑 방송해서. 잘생겼지. 착하지"라고 이야기 했다. 이어 "리스테린 소독한 X, 독한 X"이라고 말했다. 이에 채연은 "뭐라고요?"라고 되물었지만 박동근은 연신 그에게 욕을 했다.


특히 '리스테린'이라는 발언은 성희롱적인 의미가 담겨있다는 의혹도 제기되면서 더욱 논란은 가속화됐다.


결국 EBS는 11일 오후 사과문을 게재하며 거듭 사과를 전했다. 이들은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최근 유튜브 인터넷 방송에서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이 가감 없이 방송되어 주요 시청자인 어린 학생들을 비롯한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심한 불쾌감과 상처를 드렸다. EBS는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또한 EBS는 유튜브 영상을 삭제 했다. 이외에도 논란의 중심에 선 최영수와 박동근을 출연정지했다. 이 사실을 알리며 "출연자 개인의 문제이기에 앞서 EBS 프로그램 관리 책임이 크다"라며 "EBS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모든 프로그램의 출연자 선정 과정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물론 최영수는 일부 매체를 통해 해명을 했다. 하지만 EBS의 사과와 당사자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은 여전히 분개하고 있다. 이렇게 분노가 커지는 이유는 EBS가 공영방송이자 교육방송이라는 점이 크다. 그중 '보니하니'는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채연 역시 미성년자다.


'장난'으로 혹은 의도하지 않은 행동이었다 할지라도 교육방송에 출연하는 두 사람이 미성년자에게 폭행 및 성희롱을 연상케 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은 논란이 될 수 밖에 없다. EBS는 두 사람에게 출연 정지라는 징계를 내렸지만 욕설 논란에 대한 침묵을 하는 당사자와 이를 여과없이 송출한 제작진은 비난을 피할 수 없다.


해명만으로 논란을 그냥 넘기기란 어렵다. 문제의식이 부재하다는 인식을 심어줄 뿐이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보니하니 공식인스타그램

2019.12.12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