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집사부일체' 김병만의 병만랜드, '역대급' 연발한 꿈의 공간 '월척' [종합]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집사부일체' 김병만이 뉴질랜드에 있는 병만랜드에서 제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했다.


15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가 텐트에서 자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비행기를 조종하며 등장한 김병만은 제자들을 데리고 병만랜드로 향했다. 김병만은 "나처럼 자연을 좋아하는 분이 거기 계신다"라며 땅을 빌려주고 김병만이 마음껏 뛰놀 수 있게 해줬다고 밝혔다. 김병만은 "내 공간 조금만 들어가 봤고, 아직 다 들어가 보지 못했다. 1/3 이상을 못 들어가 봤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병만랜드가 최초로 공개됐다. 트리하우스, 화덕 등 김병만이 하나하나 직접 만든 작품들이 있었다. 김병만은 벌목 후 버려진 나무들을 치우고, 이 정도로 만드는 데 4년이 걸렸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제자들은 입을 다물지 못하면서도 잘 곳을 탐색했다. 호빗하우스 같은 공간을 본 제자들은 반색했지만, 화장실이었다. 김병만은 "근데 화장실 문이 없다"라고 했다. 트리하우스엔 사다리가 없었다. 힘겹게 올라간 양세형은 "이거 왜 만든 거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병만랜드 첫 끼는 소시지 직화구이. 양세형은 "이 분위기면 나무를 구워먹어도 맛있다"라며 낭만을 느꼈다. 하지만 양세형의 소시지는 새까맣게 탔고, "자연에서 탄 걸 먹으면 뭔 소용이냐"라고 했고, 김병만은 "먹어 보니 직화는 안 돼"라고 인정해 웃음을 안겼다.


텐트에서 잔 제자들은 다음날 굴삭기 소리에 깼다. 김병만이 나무화덕을 만들려고 하고 있었다. 김병만과 제자들은 마누카꿀을 얻기 위해 작업복을 입었다. 마누카꿀을 본 이승기는 "병만랜드 짱이다. 왜 남의 꿀단지에 욕심내는지 알겠다. 난 훔쳤어"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계란후라이를 올리고 꿀을 바른 토스트가 완성됐다. 이승기는 "3개월 내 먹었던 음식 중에 제일 맛있다"라고 했고, 육성재는 "'집사부일체' 역대급"이라면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가졌다. 이승기는 "웬만해선 식탐 없는 애인데"라며 놀라기도. 김병만은 "여러분이 정말 힐링하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라고 뿌듯해했다.


이후 김병만과 제자들은 낚시하러 나섰다. 김병만은 제자들에게 크레이피시를 맛보게 해주기 위해 바다로 뛰어들었다. 결국 크레이피시를 잡은 김병만은 제자들을 위해 손질을 했고, 이상윤은 "난 진심으로 7년 이상 기다려왔던 맛"이라고 감격했다. 이어 이상윤은 킹 피시를 낚았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