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새끼들 두고 나오는 기분"...'당나귀 귀' 최현석 퇴사, 직원들과 '이별'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셰프 최현석이 레스토랑 직원들과 이별하게 됐다.


22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최현석의 레스토랑 퇴사 사실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최현석은 회식자리에 가장 먼저 와서는 직원들이 오기를 기다렸다. 무슨 일인지 최현석의 표정이 좋지 않았는데 속속 도착하는 직원들의 분위기도 심상치가 않았다. 알고 보니 최현석이 레스토랑을 떠나게 된 상황이었다.


최현석은 직원들에게 "회사가 다른 회사로 인수하는 과정에서 운영하는 방식이 바뀐 거다. 지난 3년간 잘 따라와 줘서 고마웠고 무엇보다 자랑스러웠다. 우린 열심히 했고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한 건 확실한 사실이니까 그걸로 충분한 것 같다. 기회가 되면 또 같이 하자"고 말했다.


헤드셰프인 박가람을 비롯해 직원들은 인터뷰 자리를 통해 최현석이 떠나는 것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박가람은 최현석의 퇴사 얘기를 듣고 울었다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최현석 역시 스튜디오에서 그런 직원들의 모습을 보며 눈시울이 붉어지고 있었다.

엑스포츠뉴스

최현석은 MC들이 어떻게 된 일인지 궁금해 하자 "요리사들은 본인이 직접 돈을 내서 레스토랑을 차리지 않는 이상 저런 일이 많이 생길 수밖에 없다. 회사가 따로 있었다. 같이 일할 수 없는 상황이 돼서 그만두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현석은 레스토랑에 남는 직원들에 대해 "새끼들을 두고 집을 나오는 기분이 드는데 보스는 외로울 수밖에 없고 리더는 흔들리면 안 된다. 내가 감정적으로 흔들리면 직원들이 흔들릴 수밖에 없다. 진로나 미래는 직원들이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전현무는 "설명을 해주셨지만 잘린 거죠?"라고 물었다. 최현석은 "전현무 MC가 아쉬워하겠지만 사실 저를 부르는 데가 많다. 이미 준비하고 있는 일들이 많다"고 답했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