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 살아있어 준 게 감사"…'슈가맨3' 씨야가 다시 떠올린 해체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그룹 씨야가 팀 해체 당시를 떠올렸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슈가맨3'에서는 그룹 씨야가 슈가맨으로 출연해 추억을 소환했다.


데뷔부터 마지막 무대까지 늘 명곡을 남겼던 씨야는 이날 '슈가맨3'에서 파워풀한 무대를 다시 한 번 선보이는 것은 물론, 그동안 숨겨뒀던 이야기를 꺼냈다.


특히 2011년 해체를 했던 때를 되짚었다. 2006년 데뷔했던 씨야는 남규리가 소속사와 계약 분쟁을 겪으며 2009년 탈퇴를 했다. 이후 2년 만에 다시 만난 씨야는 음악방송에서 마지막 고별 무대를 보여주고 해체의 길을 걷게됐던 터.


가장 먼저 김연지는 "서로가 고민이 있는 걸 알면서, 배려한다는 마음으로 이야기 하지 못했다"고 운을 뗐다.


이보람은 남규리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하며 "철이 없다고 하기에도 그렇게 어린 나이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울먹거리던 이보람은 "언니를 못 보고 지내는 동안, 제 행동에 후회를 했다. 그리고 '언니가 혹시라도 잘못되면 어떡하지' 그런 생각이 있었다. 언니가 그 힘든 시간을 잘 견뎌주고 살아있어준 게 감사했다"고 전했다.


남규리는 탈퇴 당시를 떠올리면서 "외부적으로는 굉장히 사랑도 많이 받고 1위도 했지만, 사실은 움츠러들어 있는 20대 초반의 사회 초년생들이었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때는 어리고 무서웠다.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 그것이었다"고 밝혔다.


마지막 방송 후 대기실에서 세 사람은 펑펑 울었다고. 특히 남규리는 "씨야를 탈퇴하면서 복귀가 불투명했다"고 밝혔다.


"더 이상 한국에서 살아갈 자신이 없었다"고 전한 남규리는 이민까지 알아볼 정도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그는 이후 연기자로 변신했다. 당시 정을영 PD가 그에게 오디션을 제안했던 것이 시작이었다. 하지만 아쉽게 그는 불합격 소식을 들었다. 그때, 정을영 PD는 남규리에게 노래를 제안했고 그제서야 남규리는 합격통보를 받았다.


이후 그는 혹독한 연기 트레이닝을 통해 '인생은 아름다워'를 통해 데뷔를 할 수 있었다.


아픔이 많았지만, 남규리는 여전히 씨야를 향한 애정이 깊었다. 그는 "씨야가 저에게는 제2의 부모님과도 같다. 세상에 나를 알려줬다"며 "단 한 번도 잊은 적 없다"고 이야기해 또 한 번 모두를 울컥하게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2020.02.22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