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밥은 먹고 다니냐

"1분에 한번씩 문자"…송대관, 극단적 시도 아내 살린 정성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가수 송대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아내를 끊임없이 설득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30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트로트 가수 송대관이 출연했다.


이날 송대관은 아내가 사업 준비를 하던 중 200억의 빚을 지며 김수미에게 도움을 받은 사연을 털어놓는가 하면, 힘겨웠을 당시 아내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음을 고백했다.


송대관은 "아내가 사업을 한다고 200억 빌려서 땅을 샀는데 그게 잘 안 되고 될듯 하던 와중에 은행 대출 이자는 쌓여갔다. 내가 보증을 섰다"며 "김수미 씨가 우리 아내와 친구인데 마음이 여려서 딸 결혼자금을 들고 와서 아내에게 줬다. 이자 갚으라고 해줬다"고 김수미에게 큰 신세를 졌음을 밝혔다.


이에 김수미는 "딸 결혼식이 한달 반 전인데 마음이 딸 결혼식보다 급했다. 그런데 그 돈마저 은행 이자를 갚기 전에 사기를 당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송대관은 "내 아내는 죄가 없다. 전공을 살려서 투자해서 돈을 벌면 더 남편을 빛나게 해주려고 꿈을 크게 가졌는데 그게 안되면 어쩔 수 없는 것"이라며 끝까지 아내를 감싸안았다.


또 송대관은 아내의 사망 루머에 대해 "근거없는 소리는 아니었을 것"이라며 "상황이 아주 심각할 때 많은 아내가 어디를 나갔는데 소식이 없었다. 무슨 생각이었는지 몰라도 친한 언니의 차를 빌려서 안 돌아오더라. 예감이 오고 아내에게 문자를 보냈다. '왜 극단적인 생각을 하려고 하냐. 누구 좋으라고 목숨을 끊으려고 하냐. 당신을 사랑하고 보듬어주고 싶은 사람이니까 잠 못들게 하지 말고 돌아오라'고 1분에 한번씩 문자를 넣었다"고 아내에게 끊임없이 연락을 했음을 전했다.


그러자 김수미는 "연탄불까지 피웠다고 하더라. 그 문자를 보고 돌아왔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해당 사실을 처음 들은 송대관은 "나한테 그런 말을 안했는데 안 봐도 훤하다. 성격이 대쪽 같다. (아내가) 들어오는 것을 확인하고 안아줬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사진=채널A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