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라디오스타

장민호 "'미스터트롯', 임영웅·영탁 송가인처럼 될까봐 출연"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라디오스타' 장민호가 '미스터트롯' 출연 이유를 밝혔다.


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스페셜 MC 홍진영과 '미스터트롯'의 주역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출연했다.


이날 임영웅은 장민호에게 배신감을 가졌다고 밝혔다. 그는 "'미스터트롯' 출연 전에 동료들한테 출연 사실을 알렸는데, 민호 형은 안 나간다고 하더라. 그런데 첫 오디션 당일 민호 형이 들어왔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를 듣던 장민호는 "사실 고민을 많이 했다. 많은 분들이 저를 트로트계의 BTS라고 하는데 사실 잘 못 알아보신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고민하던 중에 얘네들이 나간다고 했다. 이 애들이 송가인 씨처럼 잘 되는 꼴은 못 보겠더라. 그래서 몰래 지원을 해서 제작진분들께도 비밀로 해달라고 했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후 중도 하차까지 고려를 했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민호는 "현역이었기 때문에 중압감이 너무 컸다. 노래에 힘도 많이 들어가고 점점 나만의 색깔이 잃어가는 것 같더라. 차라리 떨어져서 중도 하차를 생각했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그는 "떨어지고 싶었지만 얘네가 승승장구하는 건 못 보겠더라"라며 "'미스터트롯' 첫 예심날 노래를 듣는데, 잘하는 줄 알았지만 이렇게 잘하는 줄은 몰랐다. '무슨 상이라도 타겠다'라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다시금 질투하는 모습을 보여 주변을 폭소케 했다.


폭로를 계속하던 장민호는 "꿈에 그리던 애들이랑 같이 방송을 할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라며 "이렇게 갑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신효원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