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빠본색

김지현 "시험관 도전만 8번…자연임신 힘들 것 같아"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지현이 시험관 시술 8번째 도전했음을 밝혔다.


5일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김지현-홍성덕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김지현은 채리나와 전화 통화를 하며 안부를 물었다. 그러던 중 채리나는 김지현에게 "(시험관이) 힘들지 않냐"라고 물었다. 김지현은 "난자 채취만 8번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몸도 힘들지만 마음이 더 힘들더라"고 털어놓았다. 이에 채리나는 "다음 달에도 도전해봐라"고 제안을 했다.


남편 홍성덕은 김지현을 향해 "독한 약 때문에 힘들었지 않나. 그런데 옆에서 보면서 나도 힘들었다. 또 결과도 좋지 않으니, 낙심한 표정이 너무 안쓰럽더라. 사람들 앞에서 힘든 내색을 하지 않고 '괜찮아' 하는 게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이 이야기를 듣던 김지현은 결국 눈물을 터트렸다. 이어 김지현은 "자연 임신은 힘들거라는 생각이 든다"며 "시기를 놓치면 영영 못하기 때문에, 후회할 것 같았다. 의사 선생님이 나이 때문에 자연임신이 힘들거라고 하더라"고 고백했다.


홍성덕을 향해 김지현은 "내가 힘들어하면 주변 사람들이 더 힘들어할 것 같았다. 괜찮은 척을 해야 버틸 수 있을 것 같더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