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스탠드업' 박미선, 웃지 못할 해프닝 "'성관계 감염' 바이러스 양성 나와"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스탠드업' 박미선이 건강검진 해프닝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스탠드업'에서는 개그우먼 박미선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미선은 "코로나19 때문에 그동안 바빠서 못 챙겼던 건강 체크를 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얼마 전에 산부인과 검진을 받았다. 깜짝 놀랄 만한 일이 있었다"라며 "검사 결과를 문자로 보내주지 않냐. 그런데 인유두종 바이러스 양성이 나왔다. 그 질병이 자궁 경부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 아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100%는 아니지만 이 바이러스는 성관계에 의해 감염된다고 알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박미선은 "너무 억울하고 분했다. 오래전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한 사람인데 내가 왜?"라며 "저는 거의 청정 지역, 뉴질랜드 수준이라고 보면 된다. 너무 억울해서 '이럴 줄 알았으면 차리라 막' 별 생각을 다 했던 것 같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며칠 있다 알았는데 문자가 잘못 온 거였다. 웃지 못할 해프닝이다. 건강하다니까 다행이다"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신효원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사진=KBS 2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