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스탠드업' 박미선 "유튜브 영상에 '애쓴다'는 악플, 그럼 노냐?"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박미선이 악플러에게 솔직한 일침을 날렸다.


28일 방송된 KBS 2TV '스탠드업'에서는 박미선이 게스트로 출연, 유쾌한 토크를 진행했다.


가장 먼저 '스탠드업' 무대를 꾸미게 된 박미선은 "처음에 제가 여기 나왔을 때 '너무 지겹다', '후배들에게 양보 좀 해라' 이런 이야기가 나오더라. 그래서 이번엔 정말 나오지 않으려고 했는데 제작진이 자꾸 전화해서 나오라고 하는 걸 보면 저만한 사람이 없나보다"라고 웃었다.


그는 "방송이라는게 우리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게 아니다. 불러줘야 할 수 있다. 프리랜서는 '내가 하고 싶은 일을 마음대로 하는 게 아니라 내가 아무때나 잘릴 수 있다'는 뜻이다"라고 말해 모두의 공감을 샀다.


박미선은 "어릴 땐 하차통보를 받으면 힘들고 자괴감이 들었는데, 이젠 마음에도 굳은살이 생겨서 무뎌졌다"고 털어놓으며 "경력이 30년이 넘으니, PD가 걸어오는 소리만 들어도 '이번주가 마지막이겠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하차 이야기가 나오기 전, 묘하게 분위기가 달라진다고 전한 박미선은 "대기실이 시끌시끌하다가 갑자기 조용해지고 제작진이 제 눈을 마주치지 않으려고 한다. 전혀 웃기지 않은 말에도 다들 웃어준다. 그러다가 메인PD에게 '밥 한 번 먹자'라는 문자가 오면 100%"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현재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는 박미선은 악플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제가 신데렐라 언니 분장을 하고 코스프레도 열심히 했다. 근데 댓글로 '방송에서 안 불러주니 애쓴다'라고 했더라. 그걸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하며 "너무 맞는 이야기였다. 정말 애쓰고 있었다"고 솔직한 답을 내놓았다.


그러면서서도 이 악플러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그럼 노니? 놀아?"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또한 유튜브에서 '세배 그랜절'이라는 세뱃돈 이벤트를 개최했던 것을 언급하며 "세뱃돈으로 300만원을 썼는데, 그때 댓글이 '돈 자랑 하냐? 돈 XX한다'였다. 근데 맞는 말이다. 태어나서 처음해본 돈 XX이다"라고 덤덤하게 말했다.


이어 "다음에 또 기회가 되면 또 그 XX을 해보겠다"며 쿨하게 이를 인정하는 면모를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사진 = KBS 2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