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임신 7개월 맞았다"…엑소 첸, 결혼 발표 3개월 만 '아빠' 됐다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그룹 엑소 첸이 결혼을 발표한지 3개월만에 딸을 품에 안으며 '아빠'가 됐다.


29일 엑소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첸이 오늘 득녀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앞서 첸은 지난 1월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에 자필편지를 게재하며 직접 결혼 발표와 2세 소식을 전했다.당시 첸은 "저에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 이러한 결심으로 인해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 소통하고 멤버들과 상의를 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그러던 중 저희에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되었다"고 2세가 생겼음을 알렸다.


이에 SM 측은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이라며 "가족들의 의사에 따라, 결혼식 및 결혼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입장을 전했다.


또한 "앞으로도 첸은 아티스트로서 변함없이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으로 보답할 것"이라며 "첸에게 많은 축복과 축하 부탁드린다"고 당부하며 엑소에서 탈퇴하지 않는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하지만 팬들은 첸의 갑작스러운 결혼과 2세 소식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며 팀 탈퇴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첸이 이미 성당에서 결혼식을 했으며, 여자친구가 임신 7개월이라는 루머가 돌았다.


이에 대해 SM 측은 "첸이 성당에서 결혼했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다. 임신 7개월이라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이는 사실인 것으로 드러났다. 첸은 결혼 발표 3개월만에 '아빠'가 됐고, 시기를 계산해보면 당시 첸의 여자친구가 임신 7개월이라는 것도 맞게 된다.


첸은 1992년생으로, 지난 2012년 엑소로 데뷔했다. 엑소는 '으르렁' '중독' 'Monster' 'Love Shot' 등의 히트곡을 남겼으며 첸은 지난해 4월 '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로 솔로 아티스트로도 데뷔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사진=엑스포츠뉴스DB, 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