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우다사2

김호중 "초 3때 부모 이혼 탓 외로워, 어른이 꿈이었다"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김호중이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놓았다.


6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는 트바로티 김호중이 트로트 BTS 진성과 함께 남사친으로 출연했다.


박은혜, 김경란, 유혜정, 이지안, 박현정은 인증샷을 촬영하며 팬심을 드러냈다.


김경란은 "김호중을 처음 봤는데 눈빛에 많은 이야기가 있다"고 언급했다. 박현정은 "영화 '파파로티'의 실제 주인공이라더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주먹세계에 있었냐"고 물었다. 김호중은 "10대 때 사춘기도 심하게 겪고 초등학교 3학년 때 부모님이 이혼했다. 할머니 밑에서 자랐다. 날 욕하면 어떻게 하지, 무시 당할까봐 강해 보이고 싶었다. 외로움이 힘들었다. 빨리 어른이 되는 게 꿈이었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지안은 "김호중 씨 같은 스타일을 좋아한다고 얘기한 적 있다"고 고백했다. 멤버들은 "지안이는 매주 다르다", "저번엔 지창욱이라더니"라고 놀렸다. 이지안은 "(지창욱은) 팬심이다. 김호중은 남자"라며 웃었다.

엑스포츠뉴스

그런가 하면 MC인 신동엽은 진성에 대해 "어마어마한 분”이라며 “자신의 반려자를 위해 모든 걸 희생하고 떠안았다"라고 언급했다.


진성은 "특별한 일은 아니"라면서도 "아프기 전에 돈 관리를 내가 했다. 그러다 덜컥 아팠다. 우리 아내가 마음 아파하며 산을 돌아다니면서 약초도 캐러 다녔다. 그런데 낭떠러지에서 떨어져 머리도 꿰매고 얼굴도 타박상을 입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저런 사람이라면 내 인생을 걸고 지켜줘야할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그때 당시 7:3 비율로 자산을 관리했다. 이후 8대 2로 하자 했다. 지금은 9:1 비율로 하고 있다"라며 혈액암 투병을 하던 자신을 간병해준 아내에 대해 고마움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사진= MB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