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침마당' 혜은이 "김동현 이혼 후 미안한 마음, 행복한 사람 되고파"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가수 혜은이가 특유의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로 '아침마당'을 가득 채웠다.


19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코너 '화요초대석'에는 혜은이가 출연해 배우 김동현과 이혼 등 여러 가지 이야기를 전했다.


혜은이는 올해로 데뷔 45주년을 맞이했다. 지난 1975년 '당신은 모르실거야'로 큰 인기를 얻은 혜은이는 '진짜 진짜 좋아해' '감수광' '제3한강교' '비가' 등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켰다.


혜은이는 "45년이란 세월이 느껴지지 않는다. 내 나이를 착각하고 사는 느낌이다. 지금 정장 같이 입고 나와서 좀 불편하지만 이 옷이 내 나이에 맞는 옷이다. 그래서 나이를 생각하고 싶지 않다"고 젊은 감각을 뽐냈다.


혜은이는 최근 팬클럽 회원들이 직접 코러스에 참여한 신곡 '그래'를 발표했다. 혜은이는 "10년 전부터 팬들의 후원으로 신곡을 냈다. 제가 하도 게을러서 신곡을 내지 않으니까 팬들이 안달이 났다"면서 팬들 덕분에 이번 신곡을 발표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또 혜은이는 "제가 처음 데뷔했을 때 '보호본능 자극한다'는 수식어가 많았다. 팬분들이 저를 지켜주지 않으면 안된다는 생각이 드시나보다. 하지만 저는 외유내강이다. 독한 사람이다"고 미소 지었다.

엑스포츠뉴스

혜은이는 최근 김동현과 결혼 30년 만에 이혼 소식을 전했다. 지난 1990년 결혼한 두 사람의 갑작스러운 이혼 소식은 많은 대중의 관심을 모았다.


혜은이는 "김동현 씨와 30년 동안 함께하다가 정리하게 됐다. 사실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없을 줄 알았다. 홀로서기라는 말은 많이 듣고 많이 봤지만 홀로서기가 굉장히 어려울 것 같았다"라며 "30년이란 세월을 같이 살았는데 정리하고 나니까 정말 참담하고 자괴감이 들었다. 무기력하고, 혼자 있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사실 1년 전 일어난 일인데 이제야 알려지게 됐다. 1년 동안 어떻게 시간이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정말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되돌아봤다.


그러면서 "우리가 도장 찍고 나오면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계속해서 입이 떨어지지 않았다. 그런데 왠지 미안하다는 말을 하고 싶었는데 결국 그 말을 하지 못했다"고 말한 혜은이는 "1년 지난 다음에 미안하다고 전화를 했다. 김동현 씨가 먼저 저한테 '수고했고 미안하고 당신을 자유롭게 해주겠다'고 얘기하는데 너무 기쁜 마음보다는 '이건 뭐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말해준 게 너무 고마워서 미안하다는 말을 하고 싶었는데 나중에 했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혜은이는 데뷔 45주년을 기념해 소극장 콘서트를 계획 중이다. 그는 "제 모습 마음 삶이 다 달라진 와중 갖는 첫 공연이다. 정말 꿈을 갖고 기쁘고 감사한 마음으로 임하는 공연"이라면서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끝으로 혜은이는 "행복해보이는 사람이 아니라 정말 행복한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하며 밝은 웃음을 지어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KBS 1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