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사랑의 콜센타

정동원, 11세 팬에게 '형아미' 발산…"멋진 꿈 이루길"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트롯 삐약이' 정동원이 '형아미'를 발산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어린 팬의 전화를 받게 된 정동원의 모습이 담겼다.


인천 지역에서 당첨된 11세 김관호 어린이는 3형제 중 막내. '사랑의 콜센타'에 당첨되기 위해 무려 500통을 걸었다는 김관호 군은 3세 많은 정동원을 가창자로 선택했다.


김관호 군은 알라딘 주제곡을 신청하고 싶다며 'A Whole New World'를 신청했다. 해당 곡이 듀엣곡이자 관호 군의 할머니의 원픽인 임영웅과 정동원의 듀엣이 성사됐다.


임영웅과 정동원은 '꿈'의 듀엣 무대를 선보이며, 트로트 뿐 아니라 영화 OST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낼 수 있는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100점 짜리 점수였지만, 아쉽게도 노래방 기계는 두 사람의 무대에 96점을 줬다.

엑스포츠뉴스

노래를 마친 후 정동원은 김관호 군에게 "아까 꿈이 없다고 했는데, 꿈은 있어야 하니까 이 노래처럼 꼭 멋진 꿈 이루길 바래"라는 말을 전하며 '형아미'를 발산했다.


'트롯맨' 형들은 막내 정동원의 '형아미'를 보고 대견함을 표현하기도 했다.


이날 깜짝 게스트로는 가수 린이 등장했다. 정동원은 린을 알아보지 못하고 장민호에게 "누구냐"고 물어보며 세대 차이를 드러냈다. 이에 린은 "아줌마 누군지 모르지? 괜찮아"라며 정동원을 귀엽다는 듯이 보며 팬심을 드러냈다.


임영웅과 정동원의 듀엣 무대에 이어 린은 영탁과 함께 듀엣곡 '사랑보다 깊은 상처'를 열창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사진=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