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필구→우주가 한 자리에"…김희애·조정석·전미도 울린 '당연한 것들'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매번 감동을 안긴 '백상예술대상' 축하무대가 이번에도 또 한 번 모두를 눈물 짓게 만들었다.


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 7홀에서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번 백상예술대상은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MC는 신동엽, 수지, 박보검이 올해도 함께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날 1부 마지막 무대는 아역 배우들의 축하 무대가 꾸려졌다.


검은 배경에 흰 글씨로 '당연한 것들이 그립습니다'라는 문구가 등장했고 이어 차례대로 배우들이 등장했다. 가장 먼저 '동백꽃 필 무렵'에서 필구 역을 맡은 김강훈이 무대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호텔 델루나' 장만월 아역의 김규리, 영화 '기생충' 다송 역을 맡은 정현준도 차례로 청아한 목소리를 자랑했다.


마지막으로 '이태원 클라쓰'의 오혜원 아역 최유리와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이우주 역을 맡았던 김준도 등장했다.


다섯 명의 아역 배우들은 청아한 목소리로 조심스럽게 노래를 이어갔다. 이들이 부른 노래 '당연한 것들'은 가수 이적이 작사 및 작곡에 참여했으며 모두가 힘든 상황 속에서 희망을 꿈꾸자는 의미를 담았다. '당연한 것들이 실은 감사한 것이었다'는 깨달음이 특히 인상적이다.

엑스포츠뉴스

현재 코로나19로 영화 및 드라마, 연극 등 많은 대중문화가 침체 된 상황 속에서 지난해와 올해 방송된 여러 드라마와 영화가 차례대로 등장하면서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특히 '우리가 살아왔던 평범한 나날들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아버렸죠' 등의 가사는 모두를 눈물 짓게 만들었다.


좌석에 앉아있던 김희애와 조정석은 눈시울을 붉혔다. 전미도는 눈물을 글썽거리며 무대에 몰입했다. 뿐만 아니라 손예진, 박서준, 유재석 역시 어린 배우들의 열창과 진심 어린 가사에 감명한 듯 미소를 지어 마지막까지 큰 감동을 안기기에 성공했다.


특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조정석의 아들로 출연했던 김준은 마지막을 장식했다. 이 모습을 보던 조정석은 흐뭇함을 금치 못하며 뜨거운 박수를 보내며 훈훈함을 자랑하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V라이브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