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뭉찬' 췌장암 투병 유상철 "힘들지만 이겨낼 것"…안정환 '눈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유상철이 췌장암을 꼭 이겨낼 것이라 다짐했다.


7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유상철을 향한 동료들의 응원 메시지가 공개됐다. 이에 유상철은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상철은 지난해 11월 췌장암 말기 투병 중이라는 사실을 알리며 공식 활동을 중단했다. 그랬던 그는 6개월 만인 지난달 31일 '뭉쳐야 찬다'를 통해 건강한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 역시 유상철이 출연, 어쩌다FC 멤버들은 물론 함께 국가대표 생활을 했던 동료들과 시간을 보냈다.


이에 김성주는 모든 경기를 마친 후 "오늘 스페셜 매치는 유상철 감독께서 '그라운드에 있어야 행복할 것 같다'는 말을 해서 적극 추진해 마련된 경기"라고 설명했다. 이에 유상철은 "집안에 있고 병원에 있는 것보다 푸른 잔디에 나와 있는게 행복하고 기분이 좋아진다. 즐거웠고 스트레스가 풀린 것 같다"는 말로 '뭉쳐야 찬다' 출연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동료들의 응원 메시지가 담긴 영상 편지가 공개됐다. 이천수를 시작으로 이운재, 김용대, 최진철, 송종국 등이 췌장암으로 투병 중인 유상철에게 "불굴의 유상철을 믿는다", "운동장에서 다시 만나자", "항상 응원한다" 등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를 본 유상철은 울컥해 눈물을 글썽였다.

엑스포츠뉴스

어쩌다FC 감독 안정환도 유상철에게 응원의 말을 건넸다. 그는 "대표팀에서 오랜 세월을 같이 보냈지만 일본에서 같이 팀을 우승으로 이끌고 함께 훈련하고. 가장 기억에 남는 건 훈련 끝나고 파스타집에서 맨날 같이 먹고 땀흘리고 했던 시간이 그립다. 돌아갈 수는 없지만 너무 좋은 시간이었던 것 같다"며 "대표팀에서도 형님이 묵묵히 열심히 팀을 위해 희생하고 그런 모습을 봤을 때 많이 배웠다. 존경한다"고 과거를 추억했다. 더불어 "빨리 몸 안 나으면, 완쾌 안 하면 제가 또 때릴지도 모른다. 아프지 말고"라며 "형님 사랑한다"고 외쳐 감동을 안겼다. 안정환은 이러한 자신의 메시지를 보다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동료들의 영상 편지를 본 유상철은 "동료들, 후배들 감사하다. 약한 모습 보이기 싫다. 솔직히 이야기해서. 항암 치료라는 게 아시겠지만 힘들긴 한데 많은 분들이 성원해주시고 완쾌를 바라고 있고 저 또한 저로 인해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분이 분명히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꼭 이겨내서 운동장으로 다시 돌아올 수 있게끔 치료 잘하고 이겨내겠다"고 담담히 답했다.


이어 이만기가 어쩌다FC 대표로 유상철에게 응원 메시지를 전했고, 이만기의 말을 듣던 유상철은 참았던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