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퀴즈' 전진서, 욕설 논란 심경 "분장실서 20분간 눈물…제 잘못"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부부의 세계' 아역 배우 전진서가 욕설논란으로 힘겨웠던 심경을 털어놨다.


10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CEO 특집이 펼져진 가운데 JTBC 화제의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이준영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친 전진서가 출연했다.


전진서는 '부부의 세계' 종영 소감에 대해 "좀 아쉽다. 아쉬우면서도 홀가분하다. 더 찍고 싶은 마음도 있는데 많이 길었으니까 이제 해방이구나 하는 느낌도 있다"고 밝혔다.


2006년생으로 올해 15살이 된 전진서는 '부부의 세계'를 본 친구들의 반응에 대해 "사인을 받아달라고 하더라. 한소희 누나랑 김희애 선생님, 박해준 선생님의 사인을 받아달라고 했는데 소희 누나의 사인을 받아줬다. 그랬더니 너를 이제부터 존경할 거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전진서는 마스크를 써도 사람들이 알아본다고 전하며 "'어머 너 '부부의 세계' 나온 애 아니니'라고 하는데 사진 찍기가 부끄럽다. 한 번도 거절을 한 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전진서는 가장 충격적인 장면에 대해 "12회 엔딩이지 않을까 싶다. 엄마 아빠가 다시 사랑을 나누는"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전진서는 김희애, 박해준에게 많이 배웠음을 전하며 "진짜 많이 배웠다. 소위 말해 대배우인데 옆에서 지지를 해주시고 가르쳐주시기도 하니까"라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희애는 전진서에게 내복을 선물했다고. 전진서는 "겨울에 안에 내복 하나 입고 위에 흰 티 입고 하는데 할머니가 입으시는 빨간 내복을 입었다. 그걸 보이고 다녔다. 김희애 선생님이 보시고 다음 촬영 때 선물해주셨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전진서는 김희애, 박해준과 연락을 하는 사이는 아니라고 전했다. 그는 "전화번호도 없다. 실례일 것 같아서 안 물어봤다. 제가 그런 급은 아니지 않나. 전화번호를 여쭤보고 꾸준히 연락할 수 있을만한 건 아닌 것 같다. 연기도 훨씬 잘하고 경력이 있어야 할 것 같다"고 말하며 순수함을 드러냈다.


어느덧 9년차 배우가 된 전진서는 "연기가 적성에 딱 맞는 것 같다. 뽐내는 걸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카메라 앞에 서면 집중되는 느낌이 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전진서는 요즘 제일 많이 한 생각에 대해 "공부 고민을 많이 한다. 오늘이 학원에서 시험 보는 날인데 정말 많은 일들이 하루에 일어나는 날이라 저한테는 아직까지는 너무 벅차다"고 고백했다.


또 '배우를 실제로 해보니까 어떠냐'는 질문에 전진서는 "힘들다. 쉬운 것만은 아니다. 할 수 있는게 최소한으로 줄어든다. 그게 좀 마음이 아팠다. 친구들하고 놀러나가고 싶은데 마음대로 돌아다니지 못하고 뭘 해도 '배우가 어떻게 이러냐' 하는 소리를 듣곤 한다"며 논란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저는 제가 잘못했다고 생각하고 받아들였다. 그런데 분장실 들어가서 준비하는 순간 눈물이 터지더라. 20분동안 그렇게 울었다. 제 안에 내면을 숨기고 살다 보니 삶도 연기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준영이같이 못되고 투박한 아이가 아니라 착한 아이로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