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최희, 혼전임신 고백 "아기 천사는 결혼 준비하면서 찾아왔다"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임신 소식을 전한 최희가 결혼을 준비하면서 임신했다고 밝혔다.


12일 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많은 분들의 축하 감사해요"라며 운을 뗐다.


앞서 지난 11일, 최희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저에게 소중한 아기천사가 찾아오게 됐다"며 "축하해 주실 거죠?"라고 임신 소식을 알리며 많은 축하를 받았다.


이에 최희는 "저도 처음 맞이하는 변화에 몸도 마음도 적응 중이었는데 정말 힘이 나요"라며 "아기 천사는 결혼을 준비하면서 찾아왔고 그동안 몸이 좀 안좋아서 걱정했는데 이제 병원에서 안심해도 된다고 해서 여러분들께 기쁜 소식을 전할 수 있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제가 겪는 변화들을 여러분들과 이야기 나눠가고 싶다"고 전한 최희는 "토하고 힘들어 울고불고하면서 가장 크게 느끼는 건 우리 모두가 이 과정을 거쳐낸 소중한 결과라는 것. 그래서 더없이 귀하고 하나뿐인 사람이란 걸! 그런 한분한분의 따뜻한 축복을 감사하게 받으면서 저도 더 큰 사랑을 베풀 줄 아는 사람으로 여물어갈게요. 모두 해피 주말"이라며 행복함을 드러냈다.


한편 최희는 지난 4월 25일 서울 모처에서 비연예인 사업가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그의 남편은 오래 시간 알고 지내오던 지인으로, 지난 가을부터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하 최희 인스타그램 전문.

정말 많은 분들의 축하 감사해요. 저도 처음 맞이하는 변화에 몸도 마음도 적응 중이었는데 정말 힘이 나요!!


아기 천사는 결혼을 준비하면서 찾아왔고, 그동안 몸이 좀 안좋아서 걱정했는데 이제 병원에서 안심해도 된다고 해서 여러분들께 기쁜 소식을 전할 수 있게 되었어요.


제가 겪는 변화들을 여러분들과 이야기 나눠가고 싶어요. 토하고 힘들어 울고불고하면서 가장 요즘 크게 느끼는 건, 우리 모두가 이 과정을 거쳐낸 소중한 결과라는 것.


그래서 더없이 귀하고 하나뿐인 사람이란 걸! 그런 한분한분의 따뜻한 축복을 감사하게 받으면서 저도 더 큰 사랑을 베풀 줄 아는 사람으로 여물어갈게요. 모두 해피 주말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최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