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편의점 샛별이', 정말 온 가족이 함께 봐도 되나요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편의점 샛별이'가 우려 속 베일을 벗었다.


19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1회에서는 정은지, 박진주가 특별 출연했다.


이날 드라마 방영 전부터 원작 웹툰에 대한 논란이 있었던 '편의점 샛별이'가 첫 방송을 마쳤다. 총체적 난국이었다. '15세 이상 관람가' 드라마의 내용은 시대를 역행하고, 카메라는 여성 캐릭터들을 불쾌한 시선으로 좇는다. 전개 방식은 진부하고, 패러디는 코믹하다기보단 올드하게 느껴진다.


논란이 된 미성년자와 성인의 뽀뽀 신은 그대로 등장했다. 미성년자 정샛별(김유정)은 최대현(지창욱)이 담배 심부름을 거절하고 담배를 끊으라고 하자 입을 맞추고 번호를 알려달라고 한다. "걱정해준 값"이라고. 정샛별은 "오빠. 조심하세요. 제가 오빠 어떻게 할지 몰라요"라고 하다 웃으며 "장난. 장난. 개웃기네. 쫄았어요? 이따 밤에 전화할 테니까 쌩까지 마요?"라고 말한다. 마지막으로 손키스까지 날리는 정샛별.

엑스포츠뉴스

3년 후 최대현과 정샛별은 편의점 점장과 알바생으로 재회하고, 정샛별은 최대현에게 "혹시 나 보고 싶어서 왔냐"는 등 추파를 던진다. 최대현은 정샛별 집을 찾다가 오피스텔 성매매 장소로 잘못 들어가는데, 이는 별다른 고민의 흔적 없이 개그 소재로 사용된다.


최대현 친구 한달식(음문석)의 등장도 충격적이었다. 뜬금없이 모자이크 처리된 채 샤워를 하며 등장한 한달식. '19금 웹툰 작가'라는 한달식이 상의를 탈의한 채 작업하는 장면이 약 2분가량 나오는데, 이 또한 가관이다. 한달식 방에 걸린 그림도, 한달식이 그리는 그림도, 한달식이 그림을 그리는 모습도.


지상파 방송에서 한 시간 내내 시대를 역행했던 그들만의 판타지는 방송 말미 정샛별의 선언으로 정점을 찍는다. 정샛별은 여자친구가 있는 최대현에게 자신 때문에 여자친구가 불쌍해질 거라고 선언, 최대현이 자신에게 빠질 거라고 예고한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이제 1회다. "'편의점 샛별이'는 온 가족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향하고 있기 때문에 원작이 가지고 있는 캐릭터의 힘이나 긍정적인 요소들을 잘 따서 드라마화하고 싶었다"는 제작진. 그 바람은 언제부터 드러나게 될까. ​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