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성훈, 새벽 SNS 라이브 해프닝…양희가 짖어도 '꿀잠'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배우 성훈이 SNS 라이브 방송을 켜둔 채 잠든 해프닝이 벌어졌다.


성훈은 27일 새벽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켰다. 그러나 이내 성훈은 라이브 방송을 켜놓은 채 잠이 들고 말았다. 이 라이브 방송에는 3천 명 이상의 팬들이 접속해 있었다.


방송 내내 성훈의 휴대전화 벨소리가 울리고, 반려견 양희가 짖었지만 성훈은 잠에서 깨어나지 않았다. 대부분의 팬은 "제발 핸드폰이 꺼졌으면 좋겠다"며 성훈을 걱정했다.

엑스포츠뉴스

다행스럽게도 이날 방송에 성훈의 모습은 나오지 않았다. 성훈의 핸드폰 카메라는 집 천장을 향해 있었다.


라이브 방송은 오전 5시 30분께 종료됐다. 매니저로 추측되는 인물이 성훈의 집에 와 라이브 방송을 끈 것. 그렇게 성훈의 라이브 방송 해프닝은 마무리됐다.


이는 27일 오전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누리꾼들은 시끄러웠을 주민들과 새벽에 성훈의 집으로 찾아간 매니저를 걱정하는 동시에,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이 해프닝이 어떻게 다뤄질지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