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침마당' 75세 송대관, 성형 고백 "이 나이에 감출 이유 없어"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가수 송대관이 성형수술을 고백했다.


29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은 '한국 대중가요 100년 특별기획 트로트 전설을 만나다 - 송대관'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트로트 가수 김지현은 "송대관은 제 고향 오빠다. 제가 결혼을 성형외과 의사와 했는데 고향 오빠에게 뭘 해드릴 수 있을까 생각했다. 그래서 (성형을) 조금씩 해드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성형수술을 했느냐'는 MC 질문에 송대관은 "약간의 도움을 받았다. 이 나이에 감출 이유도 없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올해 나이 75세인 송대관은 "팔자주름이 생기면 병원에 간다. 강남에서 최고로 잘하는 집이다. 원장님이 깔짝 해주면 펴진다. 이 나이에 조금은 필요하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KBS 1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