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0 많이 세야"...'당나귀 귀' 도티→헤이지니, 크리에이터 연봉에 '관심폭발'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도티부터 헤이지니까지 크리에이터들의 연봉에 시선이 모아졌다.


5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현주엽이 도티와 만나며 크리에이터의 수입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다.


이날 현주엽은 전현무의 제안으로 크리에이터계 큰손 도티를 만나 개인 방송 채널에 대한 얘기를 주고받았다. 현주엽은 평소 궁금했던 질문을 쏟아놓으며 관심을 보이는가 싶더니 도티의 회사 사무실 소개에도 별로 감흥이 없는 얼굴을 보였다.


현주엽은 도티가 작년 회사의 연매출이 600억이라고 밝히자 그제야 태도가 달라졌다. 도티는 먹방 1인자인 현주엽을 크리에이터로 영입하고 싶은 마음에 연봉 질문을 받고 살짝 알려주고자 했다.


도티는 현주엽에게 "먹을 거 다 드시고 필요한 만큼 다 하시고 콘텐츠에 재투자도 다 하시고 스태프들도 몇 명씩 운영하실 수 있고 여유 있으실 만큼 버신다"면서 휴대폰 메시지로 연 수입을 알려줬다.


현주엽은 한참 동안 휴대폰 화면을 들여다봤다. 도티는 "절대 어디 공개하지 마시고 아무한테도 말씀 안 드리는데 동기부여가 될 수 있다면"이라고 얘기했다.

엑스포츠뉴스

현주엽은 "0을 좀 많이 세야 되더라. 김숙, 전현무 두 분을 합쳐도 좀 모자라다.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는 확실히 많다. 저한테 해준 말이 예전에 했던 게 지금도 돌아간다더라. 그러니까 헤이지니 씨도 엄청난 거더라"라고 헤이지니도 언급했다.


얼마 전 헤이지니와 콘텐츠 촬영을 했던 김숙은 "저희 직원들이 얘기하더라. 헤이지니는 그렇게 함부로 대할 사람이 아니다. 최종 수익이 어느 정도 되냐고 했더니 깜짝 놀랐다. 이 분이 여기 앉아 있을 분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전현무에게도 슬쩍 얘기해줬다.


전현무는 "뭐라고?"라고 되물으며 헤이지니를 향해 "유치한 부탁인데 밥 좀 사주면 안 되느냐. 돈 많다며 밥 좀 사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