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외적+내적 무능, 그냥 비호감"…홍선영, 외모비하 악플→"너무 가셨네요" 상처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가수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을 향한 외모 비하 악플이 공개된 가운데 상처받은 심경을 털어놨다.


홍선영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네티즌에게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을 공개하며 "오랜만에 조금 상처받았어...내가 님한테 뭘 그리 잘못했는지..화는 별 도움이 안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절 티비에서 보실 때마다 거친 말을 하는 당신을 보면 제 마음이 너무 아파요"라며 "근데 이번엔 좀 너무 가셨네요. 우린 전생에 서로 사랑했던 사이었겠죠? 저 그만 미워해요.."라고 호소했다.

엑스포츠뉴스

또한 "제가 잘못한 것도없는데 저를 보는 것만으로 싫어하시면...저도 사람인지라..좀 그래요"라며 "날 미워하신 님아..지나가다 혹시나 마주치시면 닭가슴살 사주세요. 건강하세요. 당분간 집에 있어야겠다...급우울해진다.."라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앞서 한 네티즌은 홍선영을 향해 "제발 방송 안 나오면 안되나요? 보기 싫으면 안보는게 아니라 보기 싫어도 방송에도 나오고 보기 싫어도 인터넷 기사에 나와서 그래요. 그냥 진짜 안나오면 안돼요?" 솔직히 동생이 홍진영인 거 외에는 잘난게 뭐가 있어요? 얼굴이 예뻐요? 성격이 호감이에요? 아니면 방송에 나올 정도로 특출난게 뭐가 있어요? 아니 도대체 왜 공인이라고 당당히 올리는 거에요?"라며 무차별적인 비방을 쏟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하 진짜 레알 우리 엄마걸고 살빼도 그냥 진짜 그쪽은 정말 못생긴 그 차원을 넘었어요"라며 "아..진짜 사람이 싫으면 집에 티비나 핸드폰이나 컴퓨터를 안달고 살겠죠. 근데 아니잖아요. 아니 대중이 싫다고 그렇게 얘기하는데 왜 자꾸 싫은 짓만 하는 거에요? 그냥 듣기 싫어요? 아니면 듣는 귀가 살쪄서 못 듣는 거에요? 제발 진짜 진심으로 부탁드릴게요. 그쪽처럼 외적내적으로 무능한 사람이 티비에 나오면 정말 능력이 있는데 못나오는 사람들 사람 잘못 만나서 못나오는 사람들 핏줄이 유명한 연예인이 아니라서 못나오는 사람들 많아요"라며 막막을 이어갔다.


이 네티즌은 "이게 진짜 말이 된다고 생각해요? 당신이 동생이 홍진영이 아니고 정말 평범한 시민이라고 생각해봐요. 당신은 그냥 밖에 나오면 안 되는거 잘 알잖아요 왜 그래요 진짜...진짜 영향력 없구요. 그냥 비호감을 넘었어요. 정말 너무 싫어요. 아니 이쁘기를 해요? 성격이 좋아요? 살빼도 이쁜 얼굴상인가요? 노래를 잘하나요? 도대체 장기가 뭐예요? 쳐먹는게 장점인가요?"라며 "아 제발 그럼 어디 개인방송이나 하시고 그쪽 기사 올리는 기자들한테 얘기해서 더이상 기사 올리라고 안하면 안되나요? 그리고 진짜 방송만 안나왔으면 좋겠어요. 제가 틀린말 하나로도 있으면 제발 답장 좀 해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홍선영은 해당 네티즌이 보낸 DM 내용을 모두 공개하며 힘겨운 심경을 털어놓은 것.


앞서 홍선영은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악플에 대한 생각을 털어놓은 바 있다. 그는 동생 홍진영이 "(언니는) 악플 때문에 힘든 적이 없냐"고 묻자, "얼마 전에 '그만 쳐먹어라. 엄마랑 동생이 불쌍하다'는 악플이 있었다. 갑자기 너무 화가 나서 답장을 보냈다. 나한테는 어떤 말을 해도 상관 없는데 거기에 엄마나 동생 올리지 말라고 했다. 가족은 건드리지 말라고"고 호소한 바 있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홍선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