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혜리보다 더해" 이성경, '바퀴달린집' 성동일도 인정한 하이 텐션+활력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성경이 밝고 상큼한 매력으로 '바퀴 달린 집'에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성경은 지난 9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성동일은 장보기에 앞서 게스트에게 전화를 걸겠다고 했다. 성동일은 "목소리가 붕 떠있을 것"이라고 예상했고, 김희원은 "혜리보다 더요?"라고 물었다. 성동일은 "혜리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한 애는 아니다"라고 단호하게 답했다.


예상대로 성동일의 전화를 받은 게스트 이성경은 하이톤의 목소리로 "선배님"이라고 외쳤다. 이에 성동일은 웃으며 "거봐. (혜리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을 거라 그랬지"라고 말했다.


성동일과 이성경은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를 통해 인연을 맺은 뒤 친분을 이어가고 있는 사이. 성동일은 "고맙다. 우리 여행에 동참해준다고 해서"라고 인사했다. 이성경은 "보고싶다"면서 "불러주셔서 너무 설렌다"고 들뜬 마음을 내비쳤다.

엑스포츠뉴스

잠시 뒤 세 사람이 있는 곳으로 도착한 이성경은 양손 가득 선물을 들고 나타났다. 이성경은 성동일을 보자마자 소리지르며 달려왔다. 성동일은 이성경을 품에 끌어 안으며 반가움을 표했다. 이성경도 "어제 만난 것처럼"이라면서 반가운 마음을 거듭 내비쳤다.


성동일은 멤버들을 위해 모자, 블루투스 스피커, 빙수 기계, 과자 등 다양하게 준비해온 이성경의 센스에 감탄했다. 또 이성경이 사진 촬영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고 모델을 자처하기도 했다. 이성경은 주위 경관에 감탄하며 "찍어서 보내주겠다"면서 멤버들을 자신의 카메라에 담기도 했다.


이성경은 등장만으로도 주위를 환하게 밝혔다. 성동일은 "이성경 왔다고 대나무밭 분위기가 이렇게 바뀌냐"며 놀라워했다. 이성경은 처음 만나는 김희원, 여진구와도 편안하게 대화를 나누며 통통 튀는 매력을 뽐냈다. 특히 이성경과 여진구의 투샷은 마치 커피 광고를 떠올리게 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