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참시' 둘째이모 김다비, 첫 광고 촬영…"김신영 매출 10배"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개그맨 김신영이 부캐 둘째이모 김다비로서 남다른 인기를 자랑했다.


1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김신영이 둘째이모 김다비로 활약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신영은 "요즘에 신영이 일 들어오냐"라며 견제했고, 김신영 매니저는 "신영이로는 민망할 정도로 없다. 이모님이 일을 다 빼앗아갔다"라며 귀띔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김신영 매니저는 "내가 봤을 때 이모님 매출이 누나의 10배 정도 된다. 이모님 밴 뽑아야 될 판이다"라며 덧붙였다.


김신영은 "밴 뽑아주지 마라. 건방져진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김신영 매니저는 "비슷한 사람일수록 서로 비교하면 싫어하지 않냐. 비슷한 느낌이다. 신영 누나가 늙으면 다비 이모가 될 것 같다"라며 털어놨다.


또 김신영은 뷔가 둘째이모 김다비의 '주라주라'를 언급했다고 자랑했고, "뷔 조카 때문에 외국 조카한테 다이렉트 메시지가 온다. 땡큐만 하고 있다"라며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실제 뷔가 라이브 방송 도중 '주라주라'를 듣는 영상이 공개됐고, 전현무는 "(뷔 영상이) 1207만 뷰라고 한다"라며 설명했다.


특히 김신영은 둘째이모 김다비로서 TV 광고 촬영이 예정돼 있었다. 김신영은 촬영 현장에 도착해 둘째이모 김다비로 변신했다.


김신영은 스태프들과 함께 단골 식당으로 향했고, 그 과정에서 스태프들은 김신영과 둘째이모 김다비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