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당나귀 귀' 황석정, 등→이두 근육공개...양치승 "타고났다"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연기자 황석정이 등부터 이두까지 탄탄해진 몸매를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황석정이 피트니스 대회 출전을 결심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황석정은 양치승의 제안으로 헬스장에 놀러왔다가 회원으로 등록하고 운동한 지 4개월이 됐다고 밝혔다. 건강이 좋지 않았던 터라 건강도 회복하고 평소 술을 좋아해 해장을 위해서도 운동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최은주 실장이 황석정의 PT를 맡고 있었다. 황석정은 4개월 만에 탄탄한 등 근육을 자랑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양팔의 이두 근육도 남달랐다.


이에 양치승은 "여자 이두가 저 정도로 올라오는 건 운동에 타고났다는 거다"라고 말했다. 양치승은 근육이 잘 붙는 황석정을 대회에 출전시키고 싶어 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만 황석정은 "난 술 잘 마시려고 운동하는 거야"라고 말하며 손사래를 쳤다. 양치승은 직원들을 활용해 황석정에게 계속 칭찬을 하고 나중에는 소개팅 약속까지 하며 황석정을 설득하기 위해 노력했다.


황석정은 결국 마음을 바꿔 대회에 도전해보기로 결정했다. 양치승과 최은주는 더 혹독하게 황석정의 운동을 진행했다.


이어 고심 끝에 대회 도전을 결심, 운동에 더 집중했지만 주변 반응이 좋지 않았다는 얘기를 털어놨다.


황석정은 인터뷰 자리에서 "다들 반대했다. 미쳤다고. '뭐가 이득이 된다고 하느냐', '배우로서 연기나 열심히 하지'라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