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선을 넘는 녀석들' 설민석 "日, 독도 우리 땅이란 사료엔 침묵"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선녀들-리턴즈' 설민석이 독도가 '다케시마'라고 주장하는 일본의 주장에 역사적 사료로 반박했다.


12일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 46회에서는 독도는 우리 땅 1편이 그려졌다.


이날 울릉도에 모인 정유미, 유병재,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설민석은 "독도는 명확한 주소를 가지고 있는 독도는 우리땅이다. 일본은 끊임없이 일본이 자기네 땅이라고 주장하고, 교과서에선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한다. 우리가 독도를 불법 점거 중이라고 홍보하고 있다"라며 독도, 울릉도 탐사를 온 이유를 밝혔다.


선녀들은 먼저 울릉도에 관해 살펴보았다. 전현무는 "1900년엔 울도군이라고 해서 강원도에 편입됐고, 1906년엔 경상남도로 편입됐다. 지금은 경상북도"라고 설명했다. 정유미는 노래 '독도는 우리 땅'의 가사가 바뀌었다고 밝혔다. 행정구역, 자연환경의 변화로 첫 가사부터 달라졌다고.


이어 선녀들은 울릉도의 3대 비경 중 하나인 관음도로 향했다. 설민석은 "'우산도'가 독도다. 일본이 독도에 대한 인식이 없었다고 계속 주장하는데, 이미 실록에 나와 있다. 우린 울릉도뿐만 아니라 독도도 인지하고, 관할권 안에 있었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설민석은 관음도, 죽도, 독도의 위치를 먼저 설명했다. 실제 관음도에서 맑은 날엔 독도를 볼 수 있다고. 설민석은 일본이 역사 왜곡을 하며 독도를 노리고 있다고 했고, 전현무는 일본 외무성에서 '다케시마 문제에 관한 10개의 포인트'라며 홍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설민석은 독도가 우리 땅이라고 말하는 역사적 사료에 대해 밝혔다. 대표적 문헌은 세종실록 지리지. 전현무는 "구전되는 잡설을 모아놓은 게 아니고 실록이다"라고 강조했다. 세종실록 지리지 속엔 '동해에 우산(독도)과 무릉(울릉도) 두 개의 섬이 있다'라고 나와 있었다.


설민석은 일본이 조선 중기 신증동국여지승람에 포함된 팔도총도를 보고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팔도총도엔 우산도가 울릉도 왼쪽에 나와 있다고. 하지만 조선 후기에 이미 수많은 실학자와 관리자들이 울릉도, 독도 위치를 인지하고 현재의 위치에 바로잡았다. 동국대지도, 아국총도, 해좌전도 등에 분명히 나타나 있었다. 설민석은 "일본은 하나 틀린 것만 물고 늘어진다. 우리가 이런 자료를 제시했는데, 침묵했다"라고 밝혔다.


침묵하던 일본은 우산도가 죽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세종실록 지리지에 이미 답이 있었다. 설민석은 세종실록 지리지에 '풍일청명 즉가망견(날씨가 맑을 때만 독도가 보인다)'를 보여주며 우산도와 죽도의 차이를 설명했다. 실제로 동북아 역사재단에서 1년간 울릉도에서 독도를 관찰한 결과도 세종실록 지리지와 일치했다. 이후 선녀들은 안용복 기념관으로 향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