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비스' 송일국, 母 김을동에 영상 편지…끝내 눈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배우 송일국이 유동근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비스에 으르렁 으르렁대 미남과 야수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송일국이 유동근과 김을동에게 영상 편지를 보낸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소현은 "'주몽'으로 대상을 받았다. 충격 고백을 해주셨다. 그때는 연기가 똥인지 된장인지 모르고 했었다더라"라며 의아해했다.


이에 송일국은 "그땐 정말 모르고 했다. 좋게 봐주신 첫 연극을 하면서 배우로 다시 태어나게 됐다"라며 털어놨다.


특히 송일국은 "유동근 선배한테 감사하고 싶은 게 20대 때 계속 방황의 연속이었다. 어머니가 '용의 눈물' 촬영하실 때 할 일 없으니까 운전을 해서 함께 갔다. 기다리고 있는데 유동근 선배가 '네 인물이면 배우 하겠다'라고 하셔서 그 소리를 듣고 시험을 봤는데 붙었다"라며 배우로 데뷔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또 송일국은 "아이들 육아 프로그램으로 알려지게 되지 않았냐. 그거 하기 전에 진짜 고민을 많이 했다. '일국이의 장점을 많이 보여줄 수 있을 거야'라고 했다. 저한테 인생의 기회를 주신 거다"라며 고백했다.


더 나아가 송일국은 유동근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고, "제가 한 번도 감사 인사를 못 한 거 같다. 죄송하고 이 자리를 빌려서 늦게나마 인사드린다. 제가 배우가 됐기 때문에 좋은 아내도 만나고 세쌍둥이까지 낳게 됐다. 아이들과 함께 잊을 수 없는 프로그램 찍게 해주신 거. 그런 기회를 주신 선배님께 감사드린다"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때 유동근의 영상 편지가 공개됐고, 유동근은 "네 마음 잘 받았다. 고맙다. 일국이 어렸을 때부터 나하고 전인화 씨하고 데이트할 때 일국이가 있었고 다 봤다. 그러면서 일국이도 배우가 됐다. 시작에 있어서 내가 있었다"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송일국은 "저희 집에서 데이트를 하셨다"라며 거들었고, 유동근은 "그전부터 뮤지컬에도 도전하는 모습 보면서 좋더라. 그게 부럽고 조금 쉬었다가 영화 해라. 배우 송일국이 가지고 있는 매력을 큰 화면에서 봤으면 좋겠다"라며 당부했다.

엑스포츠뉴스

특히 김숙은 "드라마 감독님들 사이에서 이런 말이 있다더라. '연기 못하는 배우는 김을동에게 보내라'라고 하더라. 진짜냐"라며 질문했다.


송일국은 "유동근 선배님도 연기하다가 막히면 새벽에도 우리 집에 와서 하고 그랬다. 그때 어머니가 안타까웠다. 가끔 제일 바쁘실 때인데 드라마를 보시더라. '연기는 트렌드야. 내가 끈을 놓지 않기 위해 보는 거야'라고 하시더라"라며 설명했다.


그뿐만 아니라 김숙은 "아들이라고 해도 냉정하실 거 같다"라며 궁금해했고, 송일국은 과거 어머니와 갈등을 빚었던 것에 대해 이야기하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러나 송일국은 "늘 감사한 게 20대 때 그렇게 사고치고 방황했어도 단 한 번도 잔소리한 적이 없다. 이제 아이가 생기니까 '저 속이 속이 아니었을 텐데'라는 생각이 든다. 그 당시에는 몰랐다. 그렇게 해주셔서 오늘의 내가 있었던 거 같다"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송일국은 김을동에게 영상 편지를 띄웠고, "같은 길을 걷다 보니까 아이가 생기고 보니까 어머니 마음을 이제는 좀 알 거 같다. 감사하고 존경한다. 죄송하고 사랑한다. 저 낳아주셔서 감사하다"라며 눈물 흘렸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