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출연 망설여"…'아는형님' 보아, 강호동·성시경 쥐락펴락한 센 언니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보아가 강호동, 성시경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데뷔 20주년을 맞은 가수 보아와 성시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보아는 '아는 형님' 재출연을 망설였다고 털어놨다. 이 일로 SM 이수만과 티격태격했다는 일화도 공개됐다. 보아는 "이번에 섭외가 들어오고 나서 (이)수만쌤이 '너 저번에 나갔을 때 되게 재미없더라. 나갈거면 모창을 준비하던 춤을 준비하던 해야지'라고 했다. 그때 같이 나간 (이)상엽이가 성대모사를 많이 해서 그랬다"고 말했다.


현장에 있었다는 김희철은 "이수만 선생님과 보아가 새벽 4시까지 말싸움을 했다"며 "보아랑 이수만 선생님이 평소 거의 부녀지간이다. 보아가 '안 나갈 거예요'라고 하니까 이수만 선생님이 '너 왜 갑자기 빠졌어'라고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보아는 재출연을 망설인 이유가 "(강)호동이 때문이었다고 콕 찝었다. 보아는 "JTBC 자체를 안 오려고 했다. 지난 '아형' 출연 때 내가 뭐만 하면 (호동이가) 받아주지 않았다. '스타킹'을 나가보지 않았지만 다들 '이런 마음이구나' 싶었다"고 운을 뗐다.

엑스포츠뉴스

이어 "사실 '아형' 전부터 호동이를 별로 안 좋아했다. 호동이가 처음 SM에 오고 단합대회를 했다. 그때 내가 '행님아'하면서 갔는데 인사를 안 받아 주고 날 그냥 쳐다보다 그냥 갔다. 심지어 저번에 '아형' 왔을 때도 인사를 하니까 '왔나?' 하고 그냥 갔다. 그러다 리얼리티 카메라가 있으니까 '아이고' 하면서 반겨줬다"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번에 출연해서 '강호동의 딸이 돼 보자' 생각했다. 누구도 건들 수 없는 그런 (예능) 캐릭터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후 방송 말미에는 땀 때문에 수시로 눈코입을 닦던 강호동에게 "호동아 내가 나중에 손수건 예쁜 거 사줄게"라고 말하며 화해를 신청했다.

엑스포츠뉴스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보아와 성시경은 최근 '보이스 오브 코리아 2020'에서 코치로 활약하며 친분을 쌓았다고 밝혔다. 제작발표회에서는 서로가 출연의 이유라고 말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에 성시경은 보아에 대해 "내가 일본활동을 하지 않았나. 보아는 일본을 마이클 잭슨처럼 정리한 사람이더라. 한 번은 지상파 라디오 방송국에 정장을 입은 임원들이 서있었다. 물어봤더니 보아가 음악프로그램에 출연해서 감사인사를 하러 나왔다고 하더라. 너무 멋있었다. 가수끼리도 커리어를 보면 '얘는 멋진 길을 걸어왔다' 싶지 않나. 친해지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보아의 말은 조금 달랐다. 보아는 "나는 이 이야기를 듣고 좀 민망했던 게 기자회견 때 프로그램 어떻게 하게 됐냐고 묻는데 할 말이 없었다. 그때 옆에 시경이가 있어서 '성시경 오빠가 한다고 해서'라고 말했다. 그런데 오빠는 그 이야기가 너무 감동이었던 것 같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시경은 뒤늦게 알게 된 진실에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hsy1452@xportsnews.com, 사진 'JTBC 방송화면'